> 사회 > 일반사회
여수 한 초등학교, 학교폭력 처리 ‘오락가락’…교장 등 ‘피소’학교폭력 발생 7개월 만에 학폭위 개최…폭력행위 은폐, 가·피해자 뒤바꿔 처리 등
직무유기 및 직권남용, 강요죄 방조, 비밀누설 등 혐의
홍갑의 기자  |  kuh3388@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07  20:33:1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여수=데일리모닝] 홍갑의 기자 = 전남 여수의 한 초등학교 교장 등 3명이 학교폭력 처리를 오락가락 했다가 경찰에 피소됐다.

여수교육지원청 등에 따르면 여수에서 배로 5분 거리에 있는 A 초등학교 4학년 학부모 김 모씨는 최근 이 학교 교장 등 3명에 대해 직무유기 및 직권남용, 강요죄 방조, 비밀누설 등 혐의로 여수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김 씨는 “자신의 쌍둥이 아들이 올 4월부터 6개월 동안 같은 반 조 군으로부터 지속적인 폭행을 당했는데도 학교 측이 알고도 수수방관해 학교폭력이 확산돼 정신신경과 치료를 받고 있다”고 하소연 했다.

더구나 “교장 등은 학교폭력 없는 조용한 학교에 조 군이 전학 온 뒤부터 학교폭력이 발생한 것을 알면서도 적극 대응하지 않고 무마하며 은폐하려고 했다”고 비난했다.

김 씨는 “교감과 교사에 대해서는 학생들보다 우월한 지위에서 보호자도 없는 밀폐된 공간에서 학교폭력 피해학생들의 의견을 묵살하고 ”내가 불러 준 대로 써“라고 강요해 학교폭력처리 과정에서 피해자와 가해자가 뒤바뀌는 황당한 일이 벌어졌다”고 강조했다.

지난 4월 전학 온 조군은 쌍둥이 형제 중 몸집이 왜소한 동생을 상대로 폭력을 행사했다. 이를 보다 못한 형이 조 군에게 맞서는 과정에서 지난 9월까지 폭력은 지속됐다.

뿐만 아니라 조 군은 상급생인 5학년 학생까지 폭행했다.

이에 피해 학부모들은 교장 등에게 이를 수차례 알리며 문제 해결을 요구했다.

당시 폭력 정도와 횟수 등을 감안하면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학폭위)를 열 만했지만 학교 측은 꿈쩍하지 않았다.

심지어 지난 6월 쌍둥이 동생이 조 군에게 맞아 왼쪽 어깨에 상처가 났는데도 학교 측은 “앞으로 지도하겠다”는 답변만하고 학폭위를 열지 않았다.

지난 9월 말 또다시 이틀간 조 군의 폭력이 이어지자 학부모들이 ‘학폭위’ 소집을 요구해 10월 17일, 24일 학폭위가 열렸다.

1,2차 학폭위에서는 조 군이 학교폭력 가해자로 서면사과 처분을 받았다.

하지만 학교 측은 지난달 14일 난데없이 학폭위를 다시 열어 “일방적인 폭행을 없다. 쌍방폭행”라며 조 군이 피해자가 되고 쌍둥이 형제와 5학년 상급생이 가해자가 되는 황당한 일이 벌어졌다.

학교 측은 학교폭력이 발생해 곧바로 학폭위를 열지 않는 것도 부족해 동일한 사건을 세 차례 학폭위를 개최해 가·피해학생을 뒤바뀌게 해 학부모들의 분노를 사게 했다.

상급생인 학부모는 “상담교사는 우리 아이가 반발하는데도 뺨 3대 맞은 일을 1대 맞은 것으로 작성하도록 하고, 교장은 학폭위 심의 결과가 어떻게 나오든 받아들여야 한다”고 말했다.

김 모씨는 “조 군의 상습적인 폭력행위를 막아달라고 할 때는 7개월 만에 학폭위를 열더니, 피해자를 가해자로 몰아붙이는 학폭위는 곧바로 열었다”면서 “교장의 권위에 반발한 데 대한 앙갚음으로 의심한다”고 말했다.

이 학교 신 모 교장은 “교사의 업무 미숙으로 학폭위를 제때 열지 못한 것을 인정한다”며 “학교폭력 관리지침에 따라 처리했다”고 말했다.

홍갑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TOP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광주광역시 남구 방림로 31 (방림동 562)  |  제보 및 문의 : 062)470-5600(代) 010-7365-3388  |  팩스 : 062)470-5600
등록번호 : 광주 아 00051  |  등록일 : 2011. 4. 7  |  편집인 : 홍갑의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갑의
Copyright © 2018 데일리모닝. All rights reserved.  |  문의메일 : kuh3388@hanmail.net
데일리모닝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발행인(편집인)” 의 사전 허가없이는 기사와 사진을 무단전재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