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선 의원, “외교관·관용여권 개인부주의로 74%이상 분실”
박주선 의원, “외교관·관용여권 개인부주의로 74%이상 분실”
  • 홍갑의 기자
  • kuh3388@hanmail.net
  • 승인 2018.10.05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5년간 해마다 평균 440건 이상 분실

▲ 바른미래당 박주선 의원
[데일리모닝] 홍갑의 기자 = 국가의 공적인 업무를 목적으로 해외출장을 갈 경우 공무원 등에게 발급되는 외교관·관용여권 분실건수가 해마다 평균 440건 이상 분실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바른미래당 박주선 의원(광주 동구남구을)이 5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2014년부터 2018년까지 5년간 외교관여권 167건, 관용여권 2039건 등 총 2206건이 분실됐다.

연도별로 보면 분실건수는 2014년 445건, 2015년 520건, 2016년 492건, 2017년 467건, 2018년 8월말 기준 282건으로 여전히 외교관·관용여권 분실사고가 개선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분실사유로 중 ‘본인의 실수로 잃어버린 여권’이 무려 74.2%(외교관 107건, 관용 1592건)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으며, 여권 소지자의 실수가 아닌 ‘도난당하거나 강탈된 여권’은 외교관 47건, 관용 132건으로 전체 건수의 8.1%에 불과했다.

박주선 의원은 “본인의 부주의로 외교관·관용여권을 분실하는 경우가 전체 분실건수의 74.2%를 차지하는 것은 심각한 문제다”라면서, “분실사고율이 줄어들지 않고 발생하는 문제에 대해 외교부가 조속히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