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교육청, 전남대병원에 출석 인정 '병원학교' 개설
광주교육청, 전남대병원에 출석 인정 '병원학교' 개설
  • 홍갑의 기자
  • kuh3388@hanmail.net
  • 승인 2018.10.08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기 입원‧치료 학생 대상, 소속 학교 수업일수로 인정

[데일리모닝] 홍갑의 기자 = 광주학생들이 오랜 기간 투병‧입원 중에 학교에 가지 못해도 유급되지 않고 치료와 학업을 병행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8일 광주시교육청(교육감 장휘국)에 따르면 오는 10일 전남대학교어린이병원(병원장 국훈, 광주 동구 학동 위치) 7층에 ‘학마을 병원학교’를 개교한다.

이날 개교식엔 전남대학교병원 이삼용 병원장, 광주 관내 특수학교 교장 등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시교육청 ‘학마을 병원학교’는 만성질환으로 인해 3개월 이상 장기입원 또는 통원 치료 등으로 계속적인 의료적 지원을 필요로 해 학교생활 및 학업수행에 어려움이 있는 학생들이 치료를 받으면서 개인별 맞춤 프로그램을 제공받을 수 있는 교육 과정이다.

교육청은 광주선명학교 소속 특수교사 1명을 배치해 순회학급 형태로 병원학교를 운영할 계획이다. 학생들은 ‘병원학교’ 참여 과정을 원래 소속된 학교의 수업일수로 인정받게 된다.

시교육청은 장기간 투병 중인 학생들의 유급을 방지할 뿐만 아니라 향후 학교 복귀 시 학교생활 적응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교육청 최숙 혁신교육과장은 “학마을 병원학교 학생들이 개별 맞춤형 교육과 의료 지원을 통해 학교로 원만히 복귀해 학교생활을 이어가기를 기대한다”며 “학생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심어주고 배움의 즐거움이 있는 행복한 배움터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관계자들과 협력하고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국훈 전남대학교어린이병원 병원장은 “의료지원이 필요해 학교생활 및 학업수행에 어려움이 있는 환아들에게 최선의 진료와 평등한 교육기회를 제공해 우리의 희망과 미래로 잘 자라게 돕겠다”며 병원학교 개교를 환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