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의회, SRT 전라선 운행·KTX 전라선 즉각 증편 '촉구'
전남도의회, SRT 전라선 운행·KTX 전라선 즉각 증편 '촉구'
  • 홍갑의 기자
  • kuh3388@hanmail.net
  • 승인 2018.11.20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모닝] 홍갑의 기자 = 전남도의회가 SRT 전라선 운행과 KTX 전라선 증편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체택했다.

민병대 의원(여수3, 더불어민주당)이 대표 발의한 ‘수서발 고속철도(SRT) 전라선 운행과 코레일 고속철도(KTX) 전라선 증편 촉구 결의안’이 20일 본회의에서 통과됐다.

이날 채택된 결의안은 전라선 지역의 공동번영 및 전라선 이용객의 편의 증진을 위해 SRT 운행과 용산발 KTX를 즉시 증편해 주라는 내용으로 대통령비서실, 국회, 국토교통부 등에 송부할 예정이다.

주요 내용을 보면 2013년 SRT 노선 허가와 함께 경부선과 호남선의 KTX는 전폭적으로 증편되었으나 전라선은 왕복 8회 증편에 그쳤고, SRT는 운행조차 되지 않고 있으며 편도기준으로 하루 평균 KTX와 SRT를 합산한 고속철도 운행현황은 경부선 101회, 호남선 50회씩 운행되는 반면 전라선은 KTX만 15회 운행되고 있을 뿐이다.

민병대 의원은 “전라선 주변에는 여수 해양공원과 엑스포단지, 순천만국가정원, 전주한옥마을 등 관광명소들이 위치하고 있어 매년 3500만 명 이상의 관광객이 다녀갈 뿐만 아니라, 인구와 산업이 집중되어 있어 고속철도가 증편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 의원은 “지난 10대 의회에서도 위와 같은 내용으로 결의안을 채택하였는데도 현재까지 전혀 반영되지 않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의 국토 균형발전이라는 국정과제 실천을 위해서도 수서발 고속철도의 전라선 운행과 용산발 코레일 고속철도 전라선은 반드시 증편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