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특수상황지역 도서종합개발 전국 최우수
전남도, 특수상황지역 도서종합개발 전국 최우수
  • 홍갑의 기자
  • kuh3388@hanmail.net
  • 승인 2018.11.26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섬 주민 정주여건 개선·섬 자원 체계적 관리·가고 싶은 섬 등 호평

▲ 전남도청 전경
[데일리모닝] 홍갑의 기자 = 전남도는 특수상황지역 도서종합개발사업에 대한 행정안전부 평가에서 전국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돼 기관표창을 수상한다고 26일 밝혔다.

‘특수상황지역’이란 남북 분단 상황 또는 섬의 지리적 여건 등으로 일정 기간 국가의 행정지원과 같은 특수한 조치가 필요한 곳이다.

전남에선 목포, 여수, 무안, 3개 시군 섬지역이 해당된다. 그밖의 섬지역은 ‘성장촉진지역’으로 분류해 국토교통부에서 지원한다. 여기에는 고흥 등 전남지역 8개 군이 포함됐다.

행정안전부는 8개 시․도 31개 시군구에서 2017년부터 추진한 276개 사업장을 대상으로 평가를 했다. 사업 추진 과정에서 주민 의견 수렴, 사업 효과, 수혜도, 유지관리계획, 관계기관 협업 실적, 지자체 시책사업 등의 지표에 대한 서류와 현장 평가를 지난 9~10월 실시했다.

그 결과 전남도는 섬 주민의 정주여건 개선, 소득지원사업 등 도서종합개발사업의 내실 있는 추진, 섬 자원조사를 통한 섬의 체계적 관리, 도 특수시책으로 추진하는 ‘가고 싶은 섬 가꾸기’ 사업 등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도서종합개발사업은 도서개발촉진법에 따라 섬의 생산·소득 및 생활기반시설의 정비·확충으로 생활환경을 개선 및 소득 증대, 복지 향상을 위해 추진된다.

2017년 목포시 등 11개 시군 82개 섬에 948억 원이 투입됐다.

제4차 도서종합개발계획에 따라 2018년부터 10년 동안 11개 시군에 7262억 원을 투자하며, 2019년에는 96개 섬에 632억 원을 투자해 사업을 추진한다.

양근석 전남도 해양수산국장은 “앞으로도 섬이 지닌 자연자원과 인문자원을 보존하면서 지속가능한 섬 개발이 되도록 체계적으로 지원, 전남 섬을 대한민국 미래 성장을 이끄는 도약의 거점으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