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고수온 피해복구비 210억 확정
전남도, 고수온 피해복구비 210억 확정
  • 홍갑의 기자
  • kuh3388@hanmail.net
  • 승인 2018.11.29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비비 13억 원 포함 긴급 지원…융자금 상환 연기 혜택도

[데일리모닝] 홍갑의 기자 = 전남도는 지난 7~9월 고수온으로 양식생물 대량 폐사 등 피해를 입은 양식어가의 신속한 피해복구를 위해 예비비 13억 원을 포함한 210억 원을 긴급 지원한다고 29일 밝혔다.

지난 7월부터 시작된 폭염으로 연안 표층수온이 28~30℃를 상회하고 1일 수온차가 3~4℃ 이상 반복되는 고수온 현상이 지속돼 전남 7개 시군 553어가에서 어패류 등 5410만 마리가 폐사, 총 471억 원 규모의 피해가 발생했다.

이에 따라 어업재해 피해복구 실시지침에 따라 현지조사 실시, 시군에서 복구계획 수립, 도에서 유관기관 협의회 심의, 해양수산부에서 어업재해대책심의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복구계획이 확정됐다.

확정된 피해 복구액은 339어가, 총 210억 원(국비 61억 원․도비 13억 원․시군비 13억 원․융자 74억 원․자담 49억 원)이다. 고수온 피해 양식장에 어류, 전복 등 수산생물 입식비로 지원하게 된다. 전남도는 긴급 피해복구를 위해 도비 부담금을 예비비로 확보해 지원하게 됐다.

또한 피해어가 중 215어가에 대해 영어자금 상환 연기 및 이자 감면 추가 혜택 120억 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양식수산물재해보험에 가입한 189어가는 보험에서 피해보상금을 지급받게 된다.

양근석 전남도 해양수산국장은 “신속한 복구 지원을 위해 도비 부담금을 예비비로 확보했다”며 “피해 시군에서도 지방비를 확보해 피해어가에 개별 지원이 신속히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