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일반사회
전남교육청 공무원노조, 뒷북 대규모 집회 ‘비난’도교육청, 보건행정·학생안전 업무 교육국 존치로 수정
노조, 이미 수정한 조직개편안 두고 대규모 집회 강행
홍갑의 기자  |  kuh3388@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1.29  18:37:3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전남도교육청이 이미 수정한 조직개편안을 두고 노조가 관철을 위한 대규모 집회를 강행해 비난의 여론이 일고 있다. 전남도교육청공무원노동조합은 29일 오후 3시 전남도교육청에서 조합원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일반직공무원만의 희생을 강요하는 일방적인 조직개편안의 폐기를 요구하는 결의대회를 가졌다.
[데일리모닝] 홍갑의 기자 = 전남도교육청이 이미 수정한 조직개편안을 두고 노조가 관철을 위한 대규모 집회를 강행해 비난의 여론이 일고 있다.

전남도교육청공무원노동조합은 29일 오후 3시 전남도교육청에서 조합원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일반직공무원만의 희생을 강요하는 일방적인 조직개편안의 폐기를 요구하는 결의대회를 가졌다.

이날 노조의 핵심주장은 학교보건법 시행령에 명시된 보건교사의 직무를 보건행정과 학생안전 업무를 행정국에 떠넘기지 말고 현행과 같이 교육국에 존치하라는 것이다.

조직개편 입법예고 기간에 접수된 3145건 가운데 학교 보건교사의 직무와 학생 안전 관련 업무를 (일반직)행정국에 떠넘기는 것은 불합리하다는 내용이 주를 이뤘다.

도교육청은 이날 오전 9시 30분 법제심의위원회를 열어 접수된 의견을 검토해 보건업무와 학교안전 관련 업무를 기존대로 교육국에 존치시키기로 조례안을 수정했다.

하지만 공무원 노조는 이 같은 사실을 아는지 모르는지 오후 3시에 조합원 1000여명을 동원하는 집회를 강행했다.

기백관 노조위원장은 대회사를 통해 “찬바람이 부는 11월 투쟁을 위해 차가운 아스팔트에서 분노와 함성으로 모였다”고 말문을 열었다.

기 위원장은 “조직개편안은 학교현장 지원은커녕 혼란은 커지고 갈등만 양산하게 생긴 최악의 조직개편안이 되었다”며 “갈등을 조장하는 조직개편을 결사반대 한다”고 투쟁 강도를 높였다.

그는 “보건업무를 행정국에 넘기고 예산과가 학교에 공문 보내면 행정실로 분류될 것이라는 얄팍한 꼼수를 쓰는 보건교사들도 밉지만 그보다 더 한심한 것은 그들의 요구를 거부하지 못한 교육감이 더욱 문제라”고 비난했다.

전남도교육청이 입법예고 기간에 접수된 의견을 받아들여 수정했는데도 노조가 조합원 1000여명을 동원해 이 같은 집회를 강행해야 했는지 의문스럽다.

학교현장에서 근무하는 조합원을 대규모로 동원한 시기도 문제다.

조직개편안 입법예고 기간에 제시된 의견에 대한 반영 여·부를 기다리지 않고 조급히 대규모 집회를 계획했다는 비난을 면치 못하게 됐다.

이날 장석웅 교육감은 집회가 한창일 때 기 위원장과 대화의 시간을 갖고 법제심의위에서 수정한 내용을 설명하고 서로 협력키로 약속했다.

어쩠든 도교육청의 조직개편안 갈등이 일반직 노조의 주장이 일부 수용돼 봉합 국면에 접어들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홍갑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2)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니에스타
문제의 본질은 공청회도 없이 조직개편안을 만들고 통과 시킬려는 행위가 비 민주적이라는 것입니다.
이원적인 조직에서 일방적인 한 직렬의 희생을 강요하는 리더.
공직적인 사과와 현재 조직개편안을 폐지하고 다시 민주적인 방법으로 조직개편안을 만들어야 할 것입니다.

(2018-11-30 11:04:58)
홍순자
이런 행태의 기사 습관이 더 큰 문제죠.
의견수렴 없는 밀실 조직개편에 대한 항의 집회와 이 부분에 대한 책임자 문책이 이루어져야 하는데 이런 부분에 대한 지적은 쏙 빼고, 법제심의로 교묘하게 빠져나가려는 꼼수를 정당화 하는 기사내용이 문제죠.
정당한 기사는 이런 부분을 정확하게 지적해 주어야 하죠. 그저 교육감쪽에서 써준대로 기사쓰는 기자의 양심이 더 큰 문제라고 봅니다. 잘 성찰해주시기 바랍니다!!!

(2018-11-30 06:10:18)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2)
인기기사 TOP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광주광역시 남구 방림로 31 (방림동 562)  |  제보 및 문의 : 062)470-5600(代) 010-7365-3388  |  팩스 : 062)470-5600
등록번호 : 광주 아 00051  |  등록일 : 2011. 4. 7  |  발행인 겸 편집인 : 홍갑의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갑의
Copyright © 2018 데일리모닝. All rights reserved.  |  문의메일 : kuh3388@hanmail.net
데일리모닝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발행인(편집인)” 의 사전 허가없이는 기사와 사진을 무단전재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