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의료/건강
겨울철 기습 한파, 한랭질환 주의하세요전남도, 고령층 만성질환자 등에게 실내운동·수분 섭취 등 당부
홍갑의 기자  |  kuh3388@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09  16:35:1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데일리모닝] 홍갑의 기자 = 전남도는 2018~2019 한랭질환 감시체계 운영 결과 지난해 12월 1일부터 올 1월 4일까지 총 11명의 한랭질환자가 접수돼 추위로 인한 저체온증, 동상과 같은 한랭질환 예방을 위해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9일 밝혔다.

한랭질환은 추위가 직접 원인이 돼 인체에 피해를 입힐 수 있는 저체온증, 동상 등을 모두 통칭한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한랭질환자가 2명 늘었으며 이 중 사망자도 1명에서 3명으로 늘었다. 전국에선 한랭질환자가 202명에서 188명으로 줄었지만 사망자는 7명에서 8명으로 늘었다.

전남지역 한랭질환자 11명 중 60세 이상이 9명이다. 고령자와 어린이는 일반 성인에 비해 체온 유지에 취약하고, 심뇌혈관질환․당뇨․고혈압 등 만성질환이 있는 경우 혈압이 급격히 상승하는 등 증상이 악화돼 위험할 수 있으므로 추위에 갑자기 노출되지 않도록 실외활동을 자제하고 보온에 신경써야 한다.

한랭질환자 중 약 33%가 술을 마신 경우로, 신체는 열이 올랐다가 체온이 급격히 떨어지지만 추위를 인지하지 못해 위험할 수 있으므로 한파 시 과음을 피하고 절주해야 한다.

한랭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가벼운 실내운동, 적절한 수분 섭취, 고른 영양분을 가진 식사를 해야 한다. 또 외출 전 체감온도를 확인해 날씨가 추울 경우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실내에서는 적정온도(18~20°c)를 유지해 건조해지지 않도록 하며, 외출 할 때 장갑, 목도리, 모자 등 따뜻하게 옷을 입고 과도한 음주를 피해야 한다.

강미정 전남도 건강증진과장은 “겨울철 한랭질환은 심각한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지만 건강수칙을 잘 지키는 것만으로도 예방이 가능하므로 한파특보 등 기상예보를 확인하고 내복․장갑 등으로 따뜻하게 옷을 입어야 한다”며 “한파 대비 건강수칙을 잘 지키고, 독거노인과 노숙자는 한파에 특히 취약하므로 이웃에서 각별히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홍갑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TOP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광주광역시 남구 방림로 31 (방림동 562)  |  제보 및 문의 : 062)470-5600(代) 010-7365-3388  |  팩스 : 062)470-5600
등록번호 : 광주 아 00051  |  등록일 : 2011. 4. 7  |  발행인 겸 편집인 : 홍갑의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갑의
Copyright © 2019 데일리모닝. All rights reserved.  |  문의메일 : kuh3388@hanmail.net
데일리모닝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발행인(편집인)” 의 사전 허가없이는 기사와 사진을 무단전재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