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일반사회
성인 2명 중 1명 설 앞두고 스트레스 ‘호소’기혼 ‘지출부담’ vs 미혼 ‘잔소리’
명절 가장 듣기 싫은 말 1위, 기혼 “얼마 버니?·미혼 “결혼은 언제 하니?”
홍갑의 기자  |  kuh3388@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22  10:58:0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자료 사람인 제공
[데일리모닝] 홍갑의 기자 = 성인남녀 2명 중 1명은 설 명절 스트레스를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

사람인이 최근 성인남녀 1004명을 대상으로 ‘설 스트레스 여부’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절반 이상인 53.9%가 ‘스트레스 받는다’고 답해 명절 스트레스는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스트레스 이유는 기혼자와 미혼자의 온도차가 미묘하게 달랐다.

우선 기혼자가 꼽은 설 스트레스 원인 1위는 ‘용돈, 선물 등 많은 지출이 걱정돼서’(57.9%, 복수응답)로 경제적 문제가 컸다. 이어 ‘처가, 시가 식구들이 불편해서’(25.3%), ‘근황을 묻는 과도한 관심이 싫어서’(22.1%), ‘제사 음식 준비 등이 힘들어서’(21.6%), ‘부모님께 죄송해서’(17.9%) 등이 뒤를 이었다.

기혼자의 스트레스 원인은 남녀차이가 있었는데 ‘용돈, 선물 지출’ 등이 1위인 것은 동일했으나, 여성은 ‘처가, 시가 식구들이 불편해서’(44.4%, 복수응답), ‘제사 음식 준비 등이 힘들어서’(38.9%)가 2,3위로 가족 갈등 및 불공평한 가사노동 문제를 여전히 힘들게 느끼고 있었다.

남성의 경우 ‘근황을 묻는 과도한 관심이 싫어서’(23.7%, 복수응답), ‘부모님께 죄송해서’(22%)를 명절 스트레스 원인 2,3위로 꼽았다.

미혼자의 스트레스 원인 1위는 ‘어른들의 잔소리’(56.4%, 복수응답)였다. 계속해서 ‘근황을 묻는 과도한 관심이 싫어서’(55%), ‘용돈, 선물 등 많은 지출이 걱정돼서’(37%), ‘친척들과 비교될 것 같아서’(32.8%) 등이 있었다.

기혼자들은 이번 설에 가장 듣기 싫은 말 1위로 ‘월급은 얼마야?’(17.3%)를 꼽았고, 미혼자들은 ‘결혼은 언제 하니?’(26.3%)가 가장 듣기 싫다고 답했다.

또한, 전체 응답자의 절반 가까이(49.4%)가 ‘가족, 친지들의 듣기 싫은 말 때문에 명절 귀성이나 가족모임을 피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가족이 만나 정을 나누고 화합을 다지는 명절의 의미가 과도한 간섭과 배려심 없는 언행으로 오히려 퇴색되고 있는 것이다.

실제로 명절에 가족이나 친척과 다툰 경험이 있는 이들은 29.9%였으며, 대부분이 ‘부모’(41.7%, 복수응답), ‘친척’(38%), ‘형제, 자매’(23.7%) 들이었다. 이들 중 다툼 때문에 아예 관계가 틀어진 비율도 55.7%에 달했다.

사람인 임민욱 팀장은 “경기 침체와 취업난으로 인해 각자의 어려움이 있는 시기인 만큼, 가족이라는 이름으로 서로 배려하지 않는 부분은 없는지 한번 더 생각하고 말하는 것이 명절 스트레스를 줄이고, 화목한 시간을 보내는 방법”이라고 조언했다.

홍갑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TOP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광주광역시 남구 방림로 31 (방림동 562)  |  제보 및 문의 : 062)470-5600(代) 010-7365-3388  |  팩스 : 062)470-5600
등록번호 : 광주 아 00051  |  등록일 : 2011. 4. 7  |  발행인 겸 편집인 : 홍갑의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갑의
Copyright © 2019 데일리모닝. All rights reserved.  |  문의메일 : kuh3388@hanmail.net
데일리모닝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발행인(편집인)” 의 사전 허가없이는 기사와 사진을 무단전재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