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교육청, 나주에 IT 분야 특목고 설립 추진
전남교육청, 나주에 IT 분야 특목고 설립 추진
  • 홍갑의 기자
  • kuh3388@hanmail.net
  • 승인 2019.01.24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남도교육청 전경
[데일리모닝] 홍갑의 기자 = 전남도교육청이 나주에 정보통신기술(IT) 분야 특수목적고 신설을 추진한다.

전남도교육청(교육감 장석웅)은 24일 한전공대가 나주혁신도시에 개교할 경우에 대비해 ‘혁신IT 에너지고등학교’ 설립할 계획을 발표했다.

도교육청은 2022년 한전공대 개교에 발맞추어 2021년 개교를 목표로 하고 있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발맞춰 미래 전략산업의 창의·융합적인 브레인을 갖춘 휴먼캐피털(인적자원)을 IT·에너지 분야에서 육성할 계획이다.

이학교는 IT·에너지 분야에서 역량과 재능이 뛰어난 학생들을 선발해 전문화된 교육과정을 운영하며, 추후 설립될 한전공대의 IT·에너지 교육과정과 연계해 대학에서 배울 기초·기본과정을 교육할 계획이다.

게다가 나주혁신에너지밸리와 연계해 방과후 산·관·학 협력 교육프로그램도 실시할 예정이다.

현재 나주혁신도시에는 한전을 비롯한 에너지 관련 기업, 나주 에너지 밸리, 혁신 산단 등 다양한 IT, 에너지, 환경 관련 직업 인프라가 마련되어 있다.

또한 전남도교육청에서는 전남과학교육원과 나주소프트웨어체험센터(건립 중) 등 충분한 교육 인프라도 구축하고 있다.

그동안 지역 안팎에서는 전남도 등 자치단체를 중심으로 혁신도시 정주 여건 개선, 지역 인재 양성에 필요한 교육 인프라를 확대해달라는 요구가 있었다.

오는 28일 최종 입지 발표를 앞두고 진행 중인 한전공대 후보지 심사 과정에서도 이런 내용의 교육 인프라 확충 계획이 언급된 것으로 알려졌다.

장석웅 전남도교육감은 이날 나주·화순이 지역구인 무소속 손금주 의원과 만나 특목고 신설 필요성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했다.

미래인재과 손현숙 과장은 “나주혁신도시에 한전공대가 유치되고 이에 발맞추어 (가칭)혁신IT에너지고등학교가 설립되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발맞춘 IT, 에너지 관련 교육이 전문적으로 이루어져 전남의 학생과 학부모가 바라는 교육적 열망에 부응하게 될 것이며, 전남도교육청이 미래사회에 적합한 인재양성에 첫 교두보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