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수산물 수출 상승세
전남 수산물 수출 상승세
  • 홍갑의 기자
  • kuh3388@hanmail.net
  • 승인 2019.01.28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2억 2300만 달러…김ㆍ전복 1억 5000만 달러 견인

[데일리모닝] 홍갑의 기자 = 전남도는 2018년 한 해 동안 수산물 수출액이 2억 2300만 달러를 기록, 전년(2억 1600만 달러)보다 3.1% 늘었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전국 23억 7700만 달러의 9.4%의 비중을 차지하는 규모다. 또한 2017년 사상 첫 2억 달러를 돌파한 이후 2년 연속 역대 최고치 수산물 수출기록을 경신한 것이다.

수출 주력 품목은 김과 전복으로 각각 1억 900만 달러, 4500만 달러를 기록했다.

김은 일본․미국의 조미김 등 수요 증가로 전년보다 3.7% 늘어난 규모다. 세계 최고의 경쟁력을 가진 ‘수산업의 반도체’라는 이름에 걸맞게 수출액이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

전복은 한류 확산에 힘입어 우리나라 수산물에 대한 관심도 증가와 사드 갈등 해소 등으로 수출 상승세를 주도하고 있다.

이밖에도 미역 1800만 달러, 톳 1700만 달러, 넙치 300만 달러 등이다.

수출 국가별로는 일본 1억 1500만 달러(51.6%), 미국 4300만 달러(19.3%), 중국 2000만 달러(9.1%), 캐나다 800만 달러(3.7%), 타이완 600만 달러(2.8%) 순이다. 상위 5개국이 수산물 수출의 87%를 차지하고 있다.

양근석 전남도 해양수산국장은 “수산물 수출을 지속적으로 늘리기 위해 수산식품 수출 전진기지를 구축하고, 수산식품 거점단지와 수산물산지가공시설 등을 지원,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