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야3당, '5·18 망언'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징계 추진
민주당·야3당, '5·18 망언'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징계 추진
  • 홍갑의 기자
  • kuh3388@hanmail.net
  • 승인 2019.02.11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순례, 이종명 자유한국당 의원, 지만원씨 등 참석자들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이날 토론회에서 지만원씨가 '5.18 북한군 개입 중심으로'란 주제로 발표를 했다. 2019.2.8/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데일리모닝] 홍갑의 기자 =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정치권이 '5·18 공청회'를 개최한 한국당 소속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에 대한 징계절차에 돌입할 것을 예고했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0일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어 한국당을 향해 해당 의원들에 대한 즉각적인 출당 조치를 할 것을 촉구하면서 "이번 망언에 대해 국회 차원에서 강력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범죄적 망언을 한 한국당 의원을 윤리위에 제소해서 가장 강력한 징계 조치를 취하도록 할 것"이라며 "한국당을 제외한 야3당과 함께 이들 의원에 대한 국민적 퇴출운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가장 강력한 징계 조치'에 대해 "당연히 제명도 포함한다"고 부연하며, 이번 논란에 강력하게 대응할 뜻을 내비쳤다.

호남에 주요 정치적 기반을 두고 있는 민주평화당 역시 같은 날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이들 의원들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하기로 의결했다.

5·18진상규명특별법을 대표 발의한 최경환 의원은 “5·18민주화운동을 폭동행위, 유공자는 괴물'이라고 망언을 한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은 응분의 책임을 져야하고 국회의 윤리위원회는 이들에게 가장 엄한 징계를 내려야 주장했다.

이어 최 의원은 “국회에는 자신을 비롯해 이해찬 민주당 대표 등이 5·18 유공자”라며 “5·18 민주유공자를 모욕하고 명예를 훼손한 죄를 끝까지 묻겠다. 고소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평화당은 이와 함께 당내에 장병완 원내대표를 위원장으로 하는 '한국당 5·18 망언 대책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법적 조치 등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도 페이스북을 통해 "정의당은 5·18 민중항쟁과 영령들, 광주는 물론 전 국민을 모독한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제명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보수야당으로 분류되는 바른미래당 또한 이날 중으로 이들 의원에 대한 징계절차 돌입 여부와 관련된 공식 입장을 내놓을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일제히 이들 의원에 대한 징계절차에 착수할 뜻을 밝히고 '제명'까지 거론하고 있다.

국회법상 국회 윤리위원회 제소까지는 현역 의원 20명 이상의 동의만 있으면 가능하지만, 현재 윤리위원회 위원장이 한국당 소속인 박명재 의원인 상황에서 당장 윤리위 심사부터 난항이 예상될 것으로 보인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전날 기자간담회에서 이번 논란과 관련해 "5·18 희생자들에게 아픔 줬다면 그 부분에 대해서는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한국당 김진태·이종명 의원은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5·18 민주화운동에 북한군 특수부대가 개입했다고 주장해온 극우 논객 지만원 씨를 초청해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를 열었다.

육군 대령 출신으로 한국당 비례대표인 이종명 의원은 공청회에서 "80년 광주폭동이 10년, 20년 후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세력에 의해 민주화운동이 됐다"며 "다시 (폭동으로) 뒤집을 때"라고 주장했다.

김순례 의원은 "조금 방심한 사이 정권을 놓쳤더니 종북 좌파들이 판을 치며 5·18 유공자라는 괴물 집단을 만들어 우리 세금을 축내고 있다"고 말했다.

연사로 나서 지만원 씨는 북한군 개입설을 거듭 제기한 데 이어 "5·18은 북괴가 찍어서 힌츠페터를 불러 독일 기자 이름으로 세계에 방송하게 한 것"이라고 말했다. "전두환은 영웅"이라고 칭송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