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사료용 곤충산업화 공모에 선정
전남도, 사료용 곤충산업화 공모에 선정
  • 홍갑의 기자
  • kuh3388@hanmail.net
  • 승인 2019.03.06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곡성 한국유용곤충연구소…사료 개발 등 산업화로 농가소득 증대 기여

[데일리모닝] 홍갑의 기자 = 전남도는 농림축산식품부 공모사업인 사료용 곤충산업화 사업에 곡성 소재 한국유용곤충연구소가 최종 선정됐다고 6일 밝혔다.

사료용 곤충산업화 사업은 동애등에 사육으로 남은 음식물을 처리하고, 이를 축산․양어용 사료와 비료로 활용할 수 있게 산란장, 사육장, 가공설비 등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동애등에는 파리목 동애등에과를 이루는 곤충이다. 보통 꽃 주변에서 볼 수 있다. 물이나 썩은 유기물질, 야채 등에서 산다.

이번 사료용 곤충 산업화 공모사업은 전국 6개 시․도에서 신청해 발표평가, 현장평가를 거쳐 2개소가 최종 선정됐다.

한국유용곤충연구소는 농민․곤충박사 5명이 출자해 설립한 농업회사 법인이다. 지난 2004년부터 사료용 곤충 사육과 동애등에의 유충 사육 방법, 유충의 생산 방법, 대량 생산 시스템 등 사료용 곤충에 관한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이번 사료용 곤충 산업화 사업 추진으로 농가 계열화 생산 및 이론-실기 기술교육 등을 통해 농가 자립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동애등에 채란 후 어미 개체인 종충과 곤충먹이를 협력농가에 공급함으로써 농가 부담을 줄여 계열 농가의 소득 창출에 기여토록 할 방침이다. 또 사료용 곤충 수집․가공․유통으로 곤충산업의 안정적 발전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전남의 곤충 사육농가는 202호로 전국(2590호)의 8%를 차지하고 있다. 곤충 시장 규모는 2009년 1570억 원에 불과한 것이 2015년 3039억 원으로 성장했고, 2020년 5000억 원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배윤환 전남도 축산정책과장은 “곤충을 전남의 미래 성장동력 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대량 수요처인 가축 및 양어용 사료 개발 등 산업화를 적극 추진하고, 원료의 안정적 확보를 위해 농가를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