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중·고생 해마다 ‘줄고’… 사교육비 ‘증가’
초·중·고생 해마다 ‘줄고’… 사교육비 ‘증가’
  • 홍갑의 기자
  • kuh3388@hanmail.net
  • 승인 2019.03.12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학생수 전년보다 2.5% 줄었지만 사교육비 총액 4.4% 늘어
전국 평균 학생 1인당 사교육비 29만 1000원, 광주 26만 2000원, 전남 19만원

[데일리모닝] 홍갑의 기자 = 초·중·고교 학생이 해마다 줄고 있지만 사교육비는 해마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부는 통계청과 공동 실시한 2018년 초·중·고 사교육비 조사 결과를 12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에는 전국 초·중·고 1486개교 학생 4만명이 참여했다.

2018년 사교육비 총액은 교육비 총액은 19조4852억원으로 2017년 18조6703억원보다 8000억원 늘었다.

학생수는 전년보다 2.5% 줄었지만 사교육비 총액은 반대로 4.4% 늘어났다.

전체학생의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는 29만 1000원으로 전년도 27만2000원에 비해 1만9000원(7.0%) 증가했다.

학교급별로는 고등학교에서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가 가장 많이 늘어났다. 초등학교 26만3000원(3.7%↑,1만원), 중학교 31만2000원(7.1%↑, 2만1000원), 고등학교 32만1000원(12.8%↑,3만6000원)이다.

참여학생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는 39만9000원으로 전년 38만2000원에 비해 1만7000원(4.6%) 증가했다.

일반교과 과목별 사교육비는 국어 10만 4000원으로 전년대비 7000원(7.7%), 영어는 20만 7000원으로 8000원(4.2%), 수학은 18만 7000원으로 6000원(3.3%) 늘었다.

월평균 40만원 이상 지출한 학생 비중은 전년에 비해 모두 증가하였으며, 10만원 미만, 20~30만원 미만, 30~40만원 미만 학생 비중은 감소했다.

학생 1인당 주당 사교육 참여시간은 6.2시간으로 전년대비 0.1시간 증가했고, 초·중학교 6.5시간, 고등학교는 5.3시간으로 전년대비 참여시간은 중·고등학교는 각각 0.2시간, 0.4시간 증가했고, 초등학교는 0.2시간 감소했다.

월평균 소득 800만원 이상 가구의 학생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는 50만 5000원으로 가장 높고, 200만원 미만인 가구의 월평균 사교육비는 9만 9000원으로 나타났다.

일반교과 관련 수강목적은 학교수업 보충 49.0%(0.2%p↑), 선행학습 21.3%(0.3%p↑), 진학준비 17.5%(0.5%p↑) 순이며, 예체능 관련 수강목적은 취미·교양 및 재능계발 59.6%(1.0%p↑), 보육 및 기타 12.5%(0.6%p↓), 진학준비 10.0%(0.2%p↑) 순이다.

방과후학교(유․무상) 총액은 9300억원(9.0%↓), 참여율은 51.0%(3.7%p↓), 어학연수비 총액은 4800억원으로 전년대비 30억원(0.7%↑) 증가했다.

시도별 학생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는 서울이 41만 1000원으로 가장 높고, 충남이 18만 7000원으로 가장 낮았다. 광주는 26만 2000원, 전남은 19만원이다.

전남은 전국 17개시도 가운데 충남에 이어 두 번째로 가장 적고, 광주는 8개 광역시 가운데 가장 낮았다.

전년대비 충북 28.4%, 전남 20.6%, 울산 12.3% 증가한 반면, 대전 2.0%, 충남 0.8% 감소했다. 전남지역 학생들의 사교육비는 1년 새 20.6%가 증가해 전국 평균 7%보다 3배 가까이 높았다.

시도별 사교육 참여율은 서울이 79.9%, 세종 77.9%, 경기 76.1% 순으로 높았고, 전남이 61.5%로 전국에서 가장 낮았다. 광주는 69.4%로 광역시 중에 가장 낮았다.

자율적 학습을 목적으로 EBS 교재를 구입한 학생의 비율은 15.7%로 전년 16.9%에 비해 1.2%p 감소했다. 학교급별로는 고등학교 35.0%, 중학교 8.6%, 초등학교 8.3% 순이다. 전년대비 고등학교가 0.2%p 증가한 반면, 초등학교는 1.5%p 감소했다.

교육부는 앞으로 사교육비 문제 해결을 위해 공교육을 더 내실화한다는 방침이다. 학원비 안정화를 계속 추진하고 초등 돌봄교실도 계속 확충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대입의 영향으로 고등학교 사교육비가 늘어난 만큼 고졸취업 활성화 정책 등을 계속 추진할 방침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대입 과정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확보하는 다양한 방안도 대학에 안내하고 적극적인 협조를 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