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11일 7번째 한미정상회담…'포스트 하노이' 시동
내달 11일 7번째 한미정상회담…'포스트 하노이' 시동
  • 데일리모닝
  • kuh3388@dmorning.kr
  • 승인 2019.03.29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靑 "의제는 내주 김현종 2차장이 백악관서 직접 조율"
"남북간 논의는 아직…빠른 시일 내 남북정상회담 실현 기대"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청와대 페이스북) 2018.12.1/뉴스1


[데일리모닝] =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4월11일(현지시간) 워싱턴 D.C.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지난 2월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북미 정상회담 결렬에 따른 향후 대책을 논의한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9일 오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멜라니아 여사 초청으로 4월10일부터 11일까지 미국을 방문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수석은 "양국 정상은 이번 회담에서 한미 동맹 관계를 더욱 강화하고 완전한 비핵화 통한 한반도의 평화체제를 구축하기 위해 양국간 공조 방안에 관해 심도있는 협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 취임 후 한미정상회담은 이번이 7번째다. 직전 한미정상회담은 지난해 11월30일(현지시간) G20계기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이뤄졌으며, 배석자 없이 단독정상회담으로 진행됐다.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후 하노이에서 워싱턴으로 향하는 에어포스원에서 문 대통령에게 전화를 걸어 오찬을 겸해 비핵화 협상에 조기성과를 위한 북한 견인 방법을 논의하자며 문 대통령을 초청했다.

문 대통령은 이를 흔쾌히 수락했고, 청와대 국가안보실과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이 여러 채널의 협의를 통해 정상회담 일정을 확정하게 됐다.

김 여사도 멜라니아 여사의 초청으로 별도의 일정을 갖게 된다.

이 관계자는 "이번 정상회담의 상세 의제는 내주 방미하는 김현종 2차장이 백악관에서 직접 조율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양 정상은 완전한 비핵화 한반도 구축을 위한 탑다운 외교 방향성, 이를 실현시키기 위한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다만 한미와 달리 남북 간 논의는 아직 전개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 관계자는 "저희들이 판단하기에 북측은 하노이 이후 여러 측면에서 자체 평가 중인 것으로 알고있습니다만, 조만간 여러 움직임이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남북정상회담과 관련된 논의는 아직 이르다. 다만 정부는 빠른 시일 내에 남북정상회담이 실현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윤 수석도 이와 관련 "남북정상회담을 먼저 할 것인지 한미정상회담을 먼저 할 것인지는 전적으로 협의 절차 과정 속에 있는 것이기 때문에 그 부분을 가지고 특별하게 의미를 부여하지 않으셔도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대북특사를 보냈는지 여부 등에 대해서 윤 수석은 "외교안보사항은 비공개"라며 말을 아꼈다. 윤 수석은 이어 "여러 상황이 있긴 하지만 그 내용을 공개하기에는 아직은 아니다. 다 완성된 뒤에 말씀드리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이 미국을 방문하게 됨에 따라 4월11일 예정된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행사에는 이낙연 국무총리가 참석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