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풍에 불길 확산…고성·속초·강릉·동해 52개교 휴업령
강풍에 불길 확산…고성·속초·강릉·동해 52개교 휴업령
  • 데일리모닝
  • kuh3388@dmorning.kr
  • 승인 2019.04.05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성 24개교·속초 25개교·강릉 2개교·동해 1개교
5일 오전 강원 고성군 토성면에서 소방대원이 밤 사이 꺼지지 않은 잔불을 정리하고 있다. (사진 = 뉴스1 제공)

[데일리모닝] = 지난 4일 고성에서 발생한 불길이 강풍을 타고 속초, 강릉 등 인근 지역으로 번지면서 52개 학교가 5일 휴업에 들어갔다.

대상 학교는 초등학교, 공립·사립유치원, 중학교, 고등학교, 특수학교 등이다.

속초시와 고성군 지역은 산불 피해가 커져 이날 오전 6시40분 기준 지역 전체 학교에 휴업령이 내려졌다.

강릉은 이날 오전 1시40분쯤 불길이 옥계중학교 교사동 주변 데크로 확산되면서 옥계중학교와 옥계초등학교에도 휴업령이 내려졌으며 동해는 망상초등학교가 포함됐다.

학교 피해도 잇따라 속초고등학교는 교사동·기숙사 후면 쓰레기분리수거장이 불타고 속초청해학교는 김치공장 뒤 창고 2동과 경비초소가 전소됐다.

고성 인흥초등학교는 버스 1대에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됐으나 현장확인 결과 버스에는 이상이 없고 창고 1동 전소, 돌봄교실 벽체 소실, 창고 냉난방기 실외기 전소 등의 피해가 났다.

강릉 옥계중학교는 교사동 2층 외부 데크·옥외 스탠드 그을림과 소나무·골프장 그물망이 소실된 것으로 확인됐다.

인명 피해로는 강원진로교육원 김모 연구사가 화재 진압중 경미한 부상을 입어 인근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현재 9시 기준 학교시설 대피 현황으로는 속초 교동초, 속초해랑중, 속초중학교에 교동 주민 40명이 대피해 있다.

고성은 아야진초등학교 400명(원암리·성천리·용촌리 주민) 동광중학교 320명(신평리·용암리·용촌리 주민), 고성중학교 40명(신평리 주민)이 각각 대피해 있다.

현재 당초 학교 시설 대피 지역 주민 2400여명중 1600여명이 귀가한 상황이다.

타지역 학생 대피현황으로는 수학여행 차 속초를 방문한 경기 안성 명륜여중 학생 150여명이 속초학생체육관에 대피해 있다가 전세차량으로 귀교했다.

민병희 교육감은 5일 “학교 시설물 피해 현황을 파악하되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화재 진압을 위한 인력투입은 금지할 것”이라며 “주민 대피지역 학교는 주민 편의시설 등을 적극 지원하라”고 지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