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흥군, 마약류 밀경작 집중단속
장흥군, 마약류 밀경작 집중단속
  • 홍갑의
  • kuh3388@hanmail.net
  • 승인 2019.04.08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흥군청 전경
장흥군청 전경

[장흥=데일리모닝] 홍갑의 기자 = 장흥군(장흥군수 정종순)은 8일 "양귀비 개화기(4월~6월)와 대마 수확기(6월~7월)를 맞아 밀경작, 밀매 등 양귀비, 대마 특별단속에 나선다"고 8일 밝혔다.

이번 특별단속은 장흥군과 강진군, 광주지방검찰청장흥지청이 함께 실시한다.

비닐하우스, 텃밭, 정원 등 밀경작 우려가 있는 지역에 대해서는 탐문수사와 현장답사를 통해 철저히 단속해 불법앵속 및 대마를 뿌리뽑을 계획이다.

현행법으로 허가 없이 양귀비의 종자, 종묘를 관리 수수 또는 그 성분을 추출하면 1년 이상의 유기징역에 처한다.

대마를 신고 없이 재배한 자는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을 받을 수 있다.

보건소 관계자는 “양귀비나 대마를 밀재배하거나 밀매는 법으로 엄격히 금하고 있으며 불법재배 또는 텃밭 등에 자생하는 양귀비나 대마를 발견할 경우 즉시 신고, 제보해 줄 것을 당부하며 단속 중 적발시 형사고발조치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4월 1일부터 6월 30일까지 3개월간 마약류 투약자 특별자수기간을 운영하고 있다.

전국 검찰청(국번없이 1301번) 또는 경찰서에 본인이 직접 출석하거나 전화, 서면 등으로 신고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