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영교 의원, 고교 무상교육 증액교부금 신설 발의키로
서영교 의원, 고교 무상교육 증액교부금 신설 발의키로
  • 홍갑의
  • kuh3388@hanmail.net
  • 승인 2019.04.09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당정청 협의 후 고교 무상교육 재원확보 방안 확정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의원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의원

[데일리모닝] 홍갑의 기자 = 올해 2학기부터 고3부터 무상교육을 시행해 2021년까지 전면 실시가 확정됐다.

노무현 정부 시절에 중학교 무상교육이 시작돼 문재인 정부에서 고교 무상교육을 실시하면서 초등학교부터 고등학교까지 전 국민 무상교육이 완성되게 된 것이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의원(서울 중랑구갑)에 따르면, 9일 국회에서 당·정·청이 함께 모여 고교 무상교육 실시를 위한 지방교육재정교부금 확보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당정청은 고교 무상교육 추진에 대해 합의하고, 재원마련을 위해 ‘지방교육재정교부금법’안에 증액교부금을 신설하는 것으로 결정하며, 서영교 의원이 책임의원으로 해당 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하기로 뜻을 모았다.

서 의원은 “OECD에 가입한 36개국 중 고등학교 등록금을 받는 나라는 우리나라가 유일하기에, 부모님들이 낸 세금을 고교생 자녀에게 돌려줘 가계의 교육비 부담을 해소하고 국민의 기초교육권을 보장할 수 있어야 한다”며 고교 무상교육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고교 무상교육이 시행되게 되면 학비 지원 사각지대 놓여있던 소상공인, 영세 자영업자 등 서민층의 학비 부담 구조가 개선돼 가정환경이나 지역, 계층에 관계없이 모든 학생들 공평한 교육기회를 보장받을 수 있게 되고, 질 높은 공교육을 통해 교육격차가 해소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고교 무상교육 시행의 의의를 밝혔다.

교육부와 시·도교육청은 2019년도 2학기부터 고등학교 3학년에 대해 무상교육을 실시하고, 2020년부터는 2,3학년, 2021년에는 전학년 무상교육을 실시하기로 발표한 바 있고, 기획재정부 또한 고교 무상교육과 관련한 재원확보를 위해 관련 부처간 긴밀하게 협조하고 있다고 서영교 의원 주최 토론회에 참석, 경과를 보고한 바 있다.

이날 당정청 협의 결과, 입학금과 수업료, 학교운영지원비, 교과서대금 등에 대해 국가가 지원하는 고교 무상교육에 대해 합의하고 지난 2004년 참여정부 시절 중학교 무상교육 실시 당시의 전례를 바탕으로 ‘증액교부금’을 해당 법안에 신설하는 내용을 결정하게 된 것이다.

증액교부금 확보방안은 국가와 시도교육청이 2020년부터 2024년까지 5년간 지방자치단체 기존 부담금 제외한 총 소요액 50%씩을 분담하기로 했고 지자체 기존 부담금 지속 부담하는 것으로 확정했다.

2021년 완성년도 고교 무상교육비는 1조9951억이며, 재원부담 비율은 국가와 교육청이 각각 9466억원(47.5%), 지방자치단체 1019억원(5%)로 되어 있다.

서영교 의원은 “고교무상교육에 드는 재정이 연간 2조원이고 저소득층 학비지원 등 기존 지원금을 제외하면 1조5000억원이 필요한 만큼 법 개정을 통해 안정적으로 재원확보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서 의원은 “시도별 예산편성과 조례개정, 추경편성 등 2학기부터 시행이 가능하도록 하기 위해서라도 국회에서 힘을 모아 고교 무상교육을 이루어내야 할 것”이라며 학부모 부담 절감을 위한 방안 마련을 약속했다.

고교 무상교육이 완성되면 학부모들에게 연간 158만원 가량의 부담이 경감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