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시, 독립운동가 후손 가정에 명패 달아드려
여수시, 독립운동가 후손 가정에 명패 달아드려
  • 홍갑의
  • kuh3388@hanmail.net
  • 승인 2019.04.11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독립운동가 유족회 참여, 40세대 명패 부착
11일 권오봉 여수시장이 독립운동가 고(故) 김병학선생 손자 김준환님(안산동) 자택을 방문해 명패를 부착하고 있다.(사진=여수시 제공)
11일 권오봉 여수시장이 독립운동가 고(故) 김병학선생 손자 김준환님(안산동) 자택을 방문해 명패를 부착하고 있다.(사진=여수시 제공)

[여수=데일리모닝] 홍갑의 기자 = 여수시(시장 권오봉)는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기념하여 ‘독립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행사를 11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독립운동가에 대한 사회적 예우 분위기 확산과 나라사랑 정신을 선양하기 위해 추진된 사업이다.

시에서는 지역 독립운동가 유족회와 함께 관내 주소를 둔 독립운동가 후손 40명 가정을 방문하여 명패를 달아드렸다.

권오봉 여수시장은 독립운동가 후손 중 최고 고령인 고(故) 김병학선생 손자 김준환님(안산동) 자택을 방문해 명패를 부착하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권오봉 시장은 “독립을 위해 헌신한 애국지사 분들이 있었기에 오늘의 대한민국이 있다”며, “앞으로도 독립유공자의 자긍심을 드높일 수 있도록 따뜻한 보훈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여수시는 지난 3월에 행안부 주관 3.1운동 및 임시정부수립기념 100주년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이순신공원 항일독립운동기념탑 주변에 ‘항일 독립운동 기억의 숲’을 조성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