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승용, 4.3 재보궐선거 ‘패배의 책임’은 우리 모두에게 있다
주승용, 4.3 재보궐선거 ‘패배의 책임’은 우리 모두에게 있다
  • 데일리모닝
  • kuh3388@dmorning.kr
  • 승인 2019.04.12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승용 국회부의장
주승용 국회부의장

[데일리모닝] 지난 4.3 재보궐선거에서 바른미래당 후보가 ‘3.57%’ 득표에 그치면서 ‘손학규 대표 책임론’을 주장론이 나왔다.

사실 손학규 대표와 난 예전부터 ‘악연’ 은 아니었지만, 그렇다고 ‘좋은 인연’은 아니었다. “손학규 대표가 4.3 재보궐선거 결과에 대해 책임지고 사퇴해야 한다.” 라는 주장은 맞지 않다고 생각한다.

부끄럽고, 불편한 진실을 말씀드리자면, 바른미래당은 작년 2018년 2월 13일 창당 이후, 14개월여 동안 당지지율이 최고 높았던 때가 고작 8, 9%였다.

창원 재보궐선거에서 우리당 후보가 두 자릿수를 득표하지 못할 것이라는 것은 선거가 시작되기 전부터 이미 모두 알고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손 대표는 창원에 내려가서 그 누구보다 열심히 뛰었다. 지금 손 대표 사퇴를 주장하시는 분들 모두가 진심으로 당이 잘 되기 위해서라고 믿는다. 다만 생각과 방법이 ‘다를 뿐’이라고 생각한다.

또 일각에서는 바른미래당이 다음 총선을 치르기 위해서는 안철수 전 대표가 복귀해야 한다고 말하는 사람도 있다고 한다. 과거 ‘안철수 신드롬’은 국민들이 안 전 대표를 직접 불러내서, 국민들이 직접 만들어주던 것이다. 그러나 지금은 국민들이 안 전 대표를 찾지 않고 있다.

난 예나 지금이나 안 전 대표에게 애정이 있다. 안 전 대표가 지난 몇 년 동안 정치를 하면서 부족했던 점을 스스로 채우면서 자숙한다면 언젠가 국민들은 반드시 그를 다시 찾을 날이 올 것이라고 생각한다.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