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참사 5주기 앞두고 진도 팽목항서 추모문화제
세월호 참사 5주기 앞두고 진도 팽목항서 추모문화제
  • 데일리모닝
  • kuh3388@dmorning.kr
  • 승인 2019.04.15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월호 참사 5주기를 하루 앞둔 15일 전남 진도 임회면 팽목항 방파제에서 너나드리 프로젝트팀이 희생자를 추모하며 '나비 되어'란 주제로 길의 춤을 추고 있다. (사진=뉴스1)

[데일리모닝] = 세월호 참사 5주기를 하루 앞두고 전남 진도 팽목항에서 추모문화제가 열렸다.

세월호 참사 5주기 추모행사 추진위원회는 15일 오후 4시16분부터 팽목항 방파제와 분향소가 있던 기억관 등지에서 추모문화제를 열었다.

문화제는 기억등대에서 참사 희생자들의 영혼을 달래는 살풀이로 시작했다.

살풀이에 이어 배우·무용수로 구성된 너나드리 프로젝트가 미수습자를 기다리는 가족과 어떤 목표를 향해 함께 나아감 등을 형상화한 퍼포먼스 '나비 되어'를 선보였다.

임회민속놀이전수관 농악대가 길굿을 하면서 문화제는 기억관 옆에 준비된 무대로 옮겨갔다.

 

 

 

세월호 참사 5주기를 하루 앞둔 15일 전남 진도 임회면 세월호팽목기억관 인근에서 열린 4.16 세월호 참사 5주기 팽목항 추모행사에서 추모객들이 공연을 보며 눈물을 훔치고 있다. (사진=뉴스1)

 

가수 김동산이 참사 희생자들의 꿈과 일상을 담은 노래 '뭘 하고 있을까'를 불렀고, 예술공작단 무어는 단원고 고 조찬민군의 삶을 극 형태로 구성해 추모객들에게 보였다.

무용과 마임, 진도국악고등학교 학생들의 타악연주도 이어졌다.

문화제를 마친 시민들은 한 데 모여 저녁식사를 함께 한 후 오후 7시부터 '우리는 왜 팽목항을 지켜야 하는가'를 주제로 토론회를 진행했다.

이날 '나비 되어' 퍼포먼스에 참여한 배우 조용환씨(30)는 "어떤 목표를 향해 가다가 쓰러져도 받쳐주고 같이 간다는 의미를 담았다"며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는 사람들이 있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공연을 준비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