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5·18 전야제…'오늘을 밝히는 오월, 민주에서 평화로!‘
17일 5·18 전야제…'오늘을 밝히는 오월, 민주에서 평화로!‘
  • 홍갑의
  • kuh3388@hanmail.net
  • 승인 2019.05.16 1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오후 7시30분부터 금남로 일원서 개최
국립 5.18민주묘지 전경
국립 5.18민주묘지 전경

[데일리모닝] 홍갑의 기자 =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전야행사가 '오늘을 밝히는 오월, 민주에서 평화로!'라는 주제로 금남로에서 열린다.

16일 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에 따르면 17일 오후 7시30분부터 광주 동구 금남로 일원에서 5·18 전야제가 펼쳐진다.

전야제는 39주년 기조와 방향을 문화예술행사로 풀어 광주의 민주, 인권, 대동 정신을 지속해서 알리기 위한 행사로 준비됐다.

5·18망언 의원과 역사왜곡에 대한 규탄 퍼포먼스 공연도 진행한다.

오월의 진실과 평화통일에 대한 의지와 염원을 담으면서 오월정신의 시대적 계승을 표현할 예정이다.

전야제는 1980년 5월을 재현한다. 시민 배우들은 5·18기록관 앞에서 시위대 역할로 대형태극기를 들고 '도청으로 모입시다!'고 외치며 옛 전남도청 앞까지 민주평화대행진을 한다.

'오월의 함성'을 주제로 연주트럭이 진입하면 시민군 트럭이 나서 '광주학살! 진상규명! 계엄군은 물러가라!'라고 외치며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른다.

민족민주 호남열사를 상징하는 트럭과 주먹밥 트럭이 들어서며 구호와 주먹밥 나눔이 이어진다.

위안부 할머니의 눈물을 상장하는 퍼포먼스로 소녀상트럭도 들어서며,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며 '5·18 당시 학생이었던 소녀가 4·16의 엄마가 되어' 세월호의 진실도 밝혀내는 퍼포먼스도 진행한다.

'평화를 위한 들불로' 80년 당시 옛 도청 앞 분수대에 횃불을 들고 모인 시민들의 정신을 이어받아 분수대 주변에서 횃불도 타오른다.

앞서 이날 오후 1시부터 금남로 5·18민주광장 일원에서는 난장부스와 거리음악회 등 기념행사들이 진행된다.

오후 2시부터 1000여명의 풍물단이 민주광장에서 오월대동풍물굿을 선보이며 추모 열기를 끌어 올리게 된다.

오후 6시30분에는 민주평화대행진으로 광주일고 사거리에서 금남로까지 '5월 책임자 처벌'과 '역사왜곡 처벌법 제정' 등을 촉구하며 행진을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