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수지 7년만에 적자 전환…수출 부진이 근본 원인
경상수지 7년만에 적자 전환…수출 부진이 근본 원인
  • 데일리모닝
  • kuh3388@dmorning.kr
  • 승인 2019.06.05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품수지 흑자폭 감소로 배당소득지급 확대 감당 못 해
한은 "경상수지 적자 일시적" vs "구조적 문제점 드러나"
박양수 한국은행 경제통계국장이 5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 기자실에서 열린 '2019년 4월 국제수지(잠정)' 기자설명회에서 발표를 하고 있다. 한국은행은 이날 발표를 통해 '2019년 4월 경상수지는 6.6억달러 적자를 기록, 금융계정은 3.8억달러 순자산 증가'라고 밝혔다. 2019.6.5/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데일리모닝] = 지난 4월 경상수지가 7년 만에 적자로 돌아섰다. 반도체 수출 부진 등으로 상품수지 흑자가 축소된 가운데 외국인 투자자에게 지급된 배당금이 크게 늘어난 결과다.

한국은행은 경상수지 적자가 일시적이라며 기조적 흐름을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반도체 수출 부진 등 한국 경제의 구조적인 문제점이 드러났다는 지적이 나온다.

우리나라 경상수지는 상품수지(수출-수입) 흑자를 서비스수지, 본원소득수지, 이전소득수지 적자가 갉아먹는 구조다. 우리나라 경제의 핵심 축인 수출에 문제가 생기면 흔들릴 수 있는 셈이다.

한국은행이 5일 발표한 '2019년 4월 국제수지(잠정)'를 보면 지난 4월 경상수지는 6억6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2012년 5월 이후 지속해 온 경상수지 흑자행진이 7년 만에 멈춰섰다.

한은은 "계절적 배당지급 요인으로 서비스·본원소득·이전소득수지 적자 규모가 상품수지 흑자 규모를 상회한 데 따른 결과"라고 설명했다.

◇상품수지 흑자 감소세…미중 무역분쟁 악화되면 더 줄어

4월 상품수지 흑자는 56억7000만달러로 전년 같은 달(96억2000만달러)보다 39억5000만달러나 줄었다. 상품수지 흑자는 지난 2월(54억8000만달러) 이후 최소치다. 감소폭으로 보면 2017년 3월(47억4000만달러) 이후 최대치다. 수출은 감소했는데 수입이 늘어난 영향이다. 올해 들어 상품수지는 3월(84억7000만달러)을 제외하고 50억달러대로 떨어져 저조한 모습을 보였다.

수출은 반도체 단가 하락, 세계 교역량 부진의 영향을 받아 483억달러에 그쳐 전년 같은 달보다 6.2% 감소했다. 전년동월대비 기준 5개월 연속 감소세다.

통관 기준 수출은 2.0% 감소한 488억3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선박을 제외하면 4.1% 줄었다. 품목별로 보면 선박(56.7%), 가전제품(24.7%) 등은 증가했지만 반도체(-12.7%), 철강제품(-8.1%) 등을 중심으로 감소했다. 지역별로 보면 미국(3.9%), 중남미(39.7%)에 대한 수출은 증가한 반면 중동(-25.1%), 동남아(-9.9%) 등은 줄었다.

수입은 유가 등 원자재 수입 가격 상승, 기계류 수입 감소세 둔화로 426억3000만달러를 기록하며 1.8% 증가했다. 수입 증가는 4개월 만이다. 통관 기준 수입은 2.6% 증가한 448억3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자본재 수입이 0.3% 감소했고, 원자재, 소비재 수입은 각각 1.8%, 11.5% 늘었다.

한은 관계자는 "미중 무역분쟁 향방에 따라 상품수지가 영향을 받을 것"이라며 "다만 유가가 떨어지고 있어 경상수지 개선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은은 상반기 경상수지 흑자 전망치(245억달러) 달성에 대해 "최근 전망보다 실적이 안 좋지만 예단할 수 없다"는 입장을 보였다.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5월 무역수지는 22억7000만달러로 전년동월대비 63.5% 급감했다.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배당소득수지 적자폭 역대 3위…1·2위 때는 경상수지 흑자

배당소득지급은 67억8000만달러로 역대 두 번째로 많았다. 배당소득지급이 가장 많았던 때는 2018년 4월(76억6000만달러)이다. 배당소득지급이 늘며 배당소득수지는 49억9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적자 규모를 놓고 보면 역대 세 번째로 많았다. 배당소득수지가 큰 폭의 적자를 내면서 본원소득수지 역시 43억3000만달러의 적자를 냈다. 한은은 "계절적으로 연말결산법인의 배당 지급이 집중된 시기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배당소득수지 적자 규모가 가장 컸던 때는 2018년 4월(63억6000만달러), 두 번째는 2017년 4월(51억2000만달러)이었다. 당시 경상수지는 각각 13억6000만달러, 31억8000만달러 흑자였다.

올해 4월 경상수지 적자의 근본 원인으로 수출 부진이 지목되는 배경이다. 한은 관계자는 "그동안 상품수지가 상당폭 안 좋은 상태에서 경상수지가 흑자로 유지돼 왔다"고 설명했다.

그나마 다행스러운 지점은 여행과 운송수지 개선으로 서비스수지 적자가 14억3000만달러로 축소됐다는 것이다. 서비스수지 적자폭은 2016년 12월(-6억6000만달러) 이후 28개월 만에 최소치다. 중국인·일본인을 중심으로 한 입국자수 증가세가 이어진 결과다. 출국자 수는 224만6000명으로 0.7% 늘어난 데 비해 입국자 수는 163만5000명으로 22.8% 늘었다.

한은은 경상수지 적자에 대해 일시적이라고 강조하며 충격 완화에 힘 쓰고 있다. 한은은 "경상수지는 기조적 흐름을 봐야 한다"며 "5월은 배당 요인이 사라지기 때문에 흑자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선박 수출을 제외한 무역수지를 보면 4월 13억3000만달러과 5월 11억4000만달러로 비슷한데, 5월은 배당금 지급이 없으니 흑자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계절적 요인을 제거한 4월 계절변동조절 경상수지는 33억6000억달러 흑자였다.

한은은 경상수지 적자에 따른 외환시장 수급불균형 등에 대한 우려는 없다고 일축했다. 한은 관계자는 "우리나라 경상수지 흑자의 GDP 비중은 2015년 7.2% 최고치 이후 하락하고 있으나 현재 4% 수준으로 여전히 주요국에 비해 높다"며 "미리 예단해 두려워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자본 유출입을 나타내는 금융계정의 순자산(자산-부채)은 3억8000만달러였다. 직접투자(35억5000만달러)의 경우 내국인 해외투자는 38억4000만달러, 외국인 국내투자는 2억8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증권투자(33억달러)에선 내국인 해외투자가 53억4000만달러, 외국인 국내투자는 20억4000만달러였다. 외국인 주식투자(22억6000만달러)는 미‧중 무역협상 기대 등에 따른 투자심리 개선으로 지난 1월 이후 4개월 연속 증가했고 , 외국인의 채권투자(-2억2000만달러)는 해외발행 채권 만기상환 등으로 감소세로 전환했다.

파생상품거래로 실현된 손익은 5억3000만달러 늘었고, 중앙은행의 외환보유액 변동분 중 운용수익, 운용 관련 수수료 지급 등 거래적 요인에 의한 것만 포함하는 준비자산은 11억1000만달러 감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