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급공사 수주 대가 의혹' 화순군 공무원 2명 구속
'관급공사 수주 대가 의혹' 화순군 공무원 2명 구속
  • 데일리모닝
  • kuh3388@dmorning.kr
  • 승인 2019.06.19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지방법원 전경. © News1

[데일리모닝] = 관급공사 수주 대가로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전남 화순군 공무원 2명이 구속됐다.

광주지법 박옥희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8일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뇌물 혐의로 화순군 소속 A씨(5급) 등 공무원 2명에 대해 검찰이 청구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박 부장판사는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는 이유로 영장을 발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화순군이 발주한 관급공사를 산립조합 측이 수주할 수 있도록 영향력을 행사해주는 대가로 업자 등으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검찰은 화순군의 관급공사 수주 등에 도움을 주겠다면서 수천만원을 받은 혐의로 인터넷 매체 소속 기자 B씨와 업자 C씨 등 브로커 3명을 기소했다.

B씨 등 2명은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전남의 한 지자체가 발주하는 공사를 알선해주는 대가로 지역의 한 조합 관계자로부터 수천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C씨는 인사청탁을 도와주겠다면서 조합 관계자로부터 금품을 제공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수사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공무원에게 금품이 전달된 정황을 포착하고 지난 12일 화순군청을 압수수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