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화당, 5·18 망언의원 제명 국회윤리특위 구성 ‘촉구’
민주평화당, 5·18 망언의원 제명 국회윤리특위 구성 ‘촉구’
  • 홍갑의
  • kuh3388@hanmail.net
  • 승인 2019.07.01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평화당 광주시당 최경환 위원장과 천정배, 장병완 의원 등은 1일 광주시의회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5.18 진상규명 특별법’ 처리와 5.18 망언의원 제명을 위한 국회윤리특위 구성을 촉구하고 있다.
민주평화당 광주시당 최경환 위원장과 천정배, 장병완 의원 등은 1일 광주시의회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5.18 진상규명 특별법’ 처리와 5.18 망언의원 제명을 위한 국회윤리특위 구성을 촉구하고 있다.

[데일리모닝] 홍갑의 기자 = 민주평화당 광주의원들이 한목소리로 ‘5.18 진상규명 특별법’ 처리와 5.18 망언의원 제명을 위한 국회윤리특위 구성을 촉구했다.

민주평화당 광주시당 최경환 위원장과 천정배, 장병완 의원 등은 1일 광주시의회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5.18 진상규명 특별법’ 처리와 5.18 망언의원 제명을 위한 국회윤리특위 구성을 요구했다.

의원들은 “국회가 어렵사리 정상화 되었지만 이번 합의과정에서 보여준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행태는 ‘적대적 공생’ 관계임을 다시 한 번 분명하게 확인시켜 주었다”며 “특히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태도를 보면 평소의 말과 달리 5.18 문제를 얼마나 가볍게 보는지 여실히 보여주었다”고 비판했다.

이어 “더욱 용납할 수 없는 것은 당초 5월 24일 합의사항에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 특별법’ 개정안을 처리하기로 합의했음에도 자유한국당으로부터 어떤 약속이나 추가 합의도 없이 합의를 했다”며 “이미 합의된 바 있는 ‘5.18 진상규명 특별법’을 뺀 채로 합의했다는 것은 더불어민주당이 6월 국회에서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할 의지가 있는지에 대한 진정성을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게다가 “현재 5.18 망언 의원 제명 건이 안건으로 상정되어 있는 국회윤리특위 활동시한이 6월말로 종료됨에도 불구하고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윤리특위 기한을 연장하지 않은 것은 5.18망언의원들에게 면죄부를 주자는 것이나 다름없다”며 “즉각적으로 본회의를 열어 국회윤리특위를 새롭게 구성하고 5.18망언 의원들에 대한 징계를 확실히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의원들은 “5.18 진상조사위원회 출범을 더는 미뤄서는 안 된다”며 “자유한국당은 5.18 진상조사위원 출범을 더 이상 방해하지 말고 자당 백승주 의원과 10명이 공동발의 한 진상조사위원 자격을 ‘군인 경력 20년 이상’인 사람을 추가하도록 하는 ‘5.18 진상규명 특별법’ 개정안 처리에 협조해야 한다”고 말했다.

의원들은 또 “더불어민주당도 6월 국회에서 ‘5.18 진상규명 특별법’을 반드시 처리하고 진상조사위원회를 출범시키겠다는 비상한 각오로 임해야 한다”며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즉각 추가 협상을 통해 이번 6월 국회에서 ‘5.18 진상규명 특별법’ 개정안 처리와 진상조사위원회 조속한 출범을 합의 할 것”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