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국적 아내 무차별 폭행한 남편 구속
베트남 국적 아내 무차별 폭행한 남편 구속
  • 데일리모닝
  • kuh3388@dmorning.kr
  • 승인 2019.07.08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트남 이주 여성을 무차별 폭행한 동영상 장면.(SNS 캡처) 2019.7.7/뉴스1

[데일리모닝] = 베트남 국적 아내를 무차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남편이 구속됐다.

광주지법 목포지원은 8일 오후 2시50분쯤 특수상해와 아동학대 혐의로 A씨(36)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법원은 "도주우려가 있다"는 이유로 영장을 발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 4일 오후 아내 B씨(30)를 주먹과 발, 둔기를 이용해 무차별 폭행했고 두살배기 아들 C군(2)을 집에 있는 낚싯대를 이용, 발바닥을 세차례 정도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이날 오전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에 모습을 드러낸 A씨는 "죄송하다는 말밖에 없다"고 머리를 숙였다. 이어 "언어가 다르니까 생각하는 것도 달랐다"며 "그것 때문에 감정이 쌓인 게 있다"고 해명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한국말이 서툴다"는 이유 등으로 B씨를 상습적으로 폭행했고, "말을 듣지 않는다"며 C군도 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이날 일을 나가지 않았고 집에서 소주 2~3병 가량을 마신 후 술에 취한 상태에서 B씨와 C군을 폭행했다.

A씨는 평소 아들이 울면 짜증을 자주 냈고 B씨에게 "아이를 조용히 시켜라"며 화를 내는 등 아이 양육에 무관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5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라온 폭행 영상에서 A씨는 "음식 만들지 말라 했어, 안 했어? 내가 베트남 아니라고 했지?"라며 B씨를 폭행한 장면이 담겨 있다.

해당 영상은 폭행을 견디지 못한 B씨가 아이 기저귀 가방을 거치대 삼아 몰래 촬영했다.

B씨는 갈비뼈와 손가락이 골절됐고 온몸에 타박상을 입어 현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B씨가 심리적으로 안정되는대로 추가 조사를 이어나갈 계획이며 A씨가 지난 4월과 6월 B씨를 상대로 폭행한 사실을 확인, 보강 수사를 진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