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과학교사 60여명. 폭염 속 과학작품·발명교육
전남 과학교사 60여명. 폭염 속 과학작품·발명교육
  • 홍갑의 기자
  • kuh3388@hanmail.net
  • 승인 2019.07.30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과학교육원, 초·중등교사 기초과학 지도역량강화 연수
4차 산업혁명시대 걸 맞는 과학교육의 새로운 방향 모색
전남도과학교육원은 29일부터 내달 2일까지 과학교육원에서 전남지역 초‧중등 교원 60명을 대상으로 ‘과학작품·발명교육 직무연수’를 운영하고 있다(사진=전남도과학교육원 제공)
전남도과학교육원은 29일부터 내달 2일까지 과학교육원에서 전남지역 초‧중등 교원 60명을 대상으로 ‘과학작품·발명교육 직무연수’를 운영하고 있다(사진=전남도과학교육원 제공)

[데일리모닝] 홍갑의 기자 = 전남 과학교사 80여명이 폭염주의보가 내려진 불볕더위 속에 과학작품·발명교육 연수를 받으며 전문성·지도역량 강화에 나섰다.

전남도과학교육원은 29일부터 내달 2일까지 과학교육원에서 전남지역 초‧중등 교원 60명을 대상으로 ‘과학작품·발명교육 직무연수’를 운영하고 있다고 30일 밝혔다.

연수에는 과학전람회와 학생과학발명품경진대회에 관심과 입문을 희망하는 교원, 도대회와 전국대회 출전 경험이 많은 교원들이 참여했다.

연수는 ‘4차 산업혁명시대 과학교육의 방향’을 비롯해 △ 아두이노를 활용한 발명교육 △ 발명과 메이커교육 △ 과학 작품의 이해(물리) △ 과학 작품의 이해(식물) △ 첨단기기활용 메이커 교육 △ 목공 메이커교육 등 총 5일 동안 30시간 과정으로 구성됐다.

과학교육원은 이번 연수가 교원의 자기주도학습 지도력 향상으로 이어져 학교 교실수업을 개선하는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멘토-멘티 형식으로 진행돼 짧은 시간에 극대화된 연수효과를 거두며 연수생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최근 전 세계적으로 메이커 운동의 열풍이 불고 있는 가운데 학생들이 생활 속에서 접하게 되는 다양한 문제 상황을 인식하고 해결하기 위해 개개인의 창의성 발현을 극대화하는 교육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게다가 학생들에게 문제 상황을 인식하는 방법, 문제 해결을 위한 방법을 탐구하게 하는 탐구중심의 다양한 학생참여형 수업이 강조되고 있다.

김경미 원장은 “과거 과학교육은 ‘수용적 지식’을 쌓는 것이 최고의 전략이었으나 4차 산업혁명시대에는 ‘창의적 사고’와 이를 실현할 수 있는 ‘과학적 지식역량’이 강조되고 있다.”며 과학교사의 역할 변화를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