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국회 소모품 4개 중 1개 일본제품
대한민국 국회 소모품 4개 중 1개 일본제품
  • 홍갑의
  • kuh3388@hanmail.net
  • 승인 2019.08.08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급품목 102개 중 일본 제품 24개, 공공기관 소모품 국산 대체품목 변경 필요
민주평화당 김광수 의원
민주평화당 김광수 의원

[데일리모닝] 홍갑의 기자 = 국회에서 사용하는 소모품 4개중 1개에 해당하는 제품이 일본산인 것으로 나타나 향후 국회·공공기관에서 구입하는 소모품에 대해 점검 등 실태조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소속 민주평화당 소속 김광수 의원(전북 전주시갑)이 8일, 국회사무처로부터 제출받은 ‘2019년 의원실 소모품신청서’자료에 따르면, 의원실 당 분기별로 구매할 수 있는 소모품은 총 102개로 그 중 일본제품은 24개(23.5%)에 달했다.

구체적으로 24개 일본제품 품목별 현황을 살펴보면, △후지제록스 토너 8종 △드럼 2종 △스테이플러 2종, △캐논 프린터 토너 1종 △미쯔비시 유니볼시그노 중성펜 3종 △제트스트림 4색 볼펜 1종 △펜텔 샤프 1종 △지우개 1종 △형광펜 5종으로 나타났다.

특히, 전체 일본제품 24개 품목 가운데 프린터, 복합기 등 이미 구매한 제품의 토너, 드럼, 잉크 등 소모품의 경우는 배제하더라도, 볼펜, 샤프, 지우개 등 사무용품의 경우 국내기업이 생산하고 있는 제품으로 충분히 대체 할 수 있는 품목이라는 점에서 검토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김 의원은 “우리나라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을 문제 삼은 일본 정부는 7월 초 수출 규제 강화 조치를 발표하면서 본격적인 경제보복 조치를 취했다”며 “특히, 지난 2일, 한국을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 수출 심사 우대 대상)’에서 제외하는 2차 경제 보복을 감행하면서 한·일 경제전쟁이 전면전으로 치닫고 있다”며 현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김 의원은 “한·일 경제전쟁 국면이라는 엄중한 시기에 민의를 대변하는 기관인 국회가 이미 구매한 제품은 차치하더라도 국내 제품으로 충분히 대체가능한 볼펜, 샤프, 지우개 등의 품목에 대해서도 일본산 제품을 사용하는 것은 국민 정서에 부합하지 않는다”며 “국회사무처를 비롯한 공공기관에서는 향후 소모품 신청 시 대체가능한 물품에 대해서는 국민 정서를 고려하는 등의 대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지난해 10월 일본 전범기업을 상대로 낸 강제징용 피해자 손해배상 소송에서 대법원의 승소 판결에 불복한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조치에서 시작된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날로 확산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