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의회, “고려고, 철저한 반성과 파행적 학사운영 되풀이 않도록”
광주시의회, “고려고, 철저한 반성과 파행적 학사운영 되풀이 않도록”
  • 홍갑의 기자
  • kuh3388@hanmail.net
  • 승인 2019.08.26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교육감도 학부모와 시민들께 사과해야”

[데일리모닝] 홍갑의 기자 = 광주시의회가 고려고 시험문제 유출과 관련, 해당학교에 철저한 반성과 파행적 학사운영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할 것을 촉구했다.

광주시의회 교육문화위원회는 26일 고려고 성적관리 부적정 사태에 대한 입장문을 통해 “교육청의 고려고 특별감사 결과를 존중하며, 해당 학교는 감사 결과에 대해 철저한 반성과 함께 전력을 다해 개선하고, 파행적 학사운영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할 것”을 주문했다.

또 “학교와 교육청은 재학생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조속히 교육과정을 정상화하며, 다가오는 입시에 학생들이 불이익을 당하지 않도록 실효성 있는 대책을 강구해야 할 것”라고 강조했다.

특히, “교육감은 지난해 시험지 유출 사건 이후 학사운영에 대한 철저한 관리감독을 약속했지만 부적정한 성적관리 및 파행적 교육과정 운영을 막지 못했다”며 “이에 대해 학부모와 시민들께 사과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시의회 교육문화위원회는 “지난해 광주지역 한 사립고에서 발생한 시험지 유출 파문의 충격이 채 가시기도 전에 또다시 부적정한 성적관리 운영실태가 감사로 확인됐다”며 “시민의 소리를 대변하고 교육정책을 감시해야 하는 입장에서 광주시민, 학부모들께 죄송하다”고 밝혔다.

시의회는 “성적관리 부적정으로 인한 피해는 해당 학생이나 학교에만 그치지 않고 공교육에 대한 불신을 초래해 대학입시의 근간을 흔들게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더욱이 특정 상위권 학생들에게만 부당한 특혜가 주어졌다면 묵묵히 자기 자리에서 열심히 준비해온 학생들의 박탈감과 상처가 헤아리기 어려울 것”라며 “‘모든 국민은 균등하게 교육받을 권리를 가진다’는 헌법적 가치를 훼손하는 중대한 일이다”고 강조했다.

시의회는 학생들의 피나는 노력이 올바른 평가를 통해 합당히 인정받는 교육현장이 되도록 교육당국에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