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타파' 북상…전남 9개 시군 호우·강풍 예비특보
태풍 '타파' 북상…전남 9개 시군 호우·강풍 예비특보
  • 데일리모닝
  • kuh3388@dmorning.kr
  • 승인 2019.09.20 1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다에도 풍랑특보 확대될 듯
제17호 태풍 '타파(TAPAH)' 진로도.(기상청 홈페이지 갈무리) /© 뉴스1

[데일리모닝] = 제17호 태풍 '타파'(TAPAH)가 북상하고 있는 가운데 전남 9개 시군에 호우 예비특보와 강풍 예비특보가 내려졌다.

광주지방기상청은 21일 낮 전남 순천·여수·광양·강진·고흥·보성·완도·장흥·해남에 호우특보와 강풍특보가 발효된다고 20일 발표했다.

기상청은 태풍 '타파' 영향으로 21일부터 23일 오전까지 광주와 전남에 100~200㎜ 비가 올 것으로 보고 있다.

기상청은 21일 북쪽에서 남하하는 찬 공기와 태풍에 의해 남쪽에서 유입된 고온다습한 공기가 충돌하면서, 22일에서 23일 오전 사이 태풍에 동반된 비구름대가 유입되면서 비가 오겠다고 설명했다.

특히 남해안의 경우 곳에 따라 300㎜가 넘는 많은 비가 내릴 수 있어 축대붕괴, 산사태 등 피해예방에 주의가 필요하다.

바람도 거셀 전망이다.

20일 밤부터 23일 오전까지 남해안과 도서지역에 최대순간풍속 35~45㎧(시속 126~162㎞) 매우 강한 바람이 예상되고, 그 밖의 지역에서도 최대순간풍속 15~30㎧(시속 54~108㎞) 강풍이 불겠다.

제17호 태풍 타파가 북상 중인 20일 오후 경북 포항시 북구 동빈내항이 피항 선박들로 가득 차 있다. 2019.9.20 /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바다에서도 바람이 차차 강해져 22~23일 전 해상에 최대 10m가 넘는 매우 높은 물결이 예상된다.

남해서부 동쪽먼바다에 발효 중인 풍랑주의보는 서해남부 남쪽먼바다(21일 새벽), 남해서부 앞바다(21일 낮), 서해남부 북쪽먼바다(21일 오후)로 점차 확대되겠다.

한편 태풍 '타파'는 이날 오후 3시 일본 오키나와 서북서쪽 약 280㎞ 부근 해상에서 시속 2㎞ 속도로 서북서진 하고 있다.

태풍은 고수온해역을 통과하면서 점차 세력이 커지고, 북태평양고기압의 가장자리를 따라 빠르게 북상할 전망이다.

기상청은 '타파'가 22일 오후 제주도 동쪽 해상을 지나 22일 밤~23일 새벽 대한해협을 지날 것으로 보고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광주와 전남 지역은 22일 오전부터 낮 사이 태풍의 영향을 가장 크게 받을 것으로 보인다"며 "태풍의 이동속도와 진로에 따라 강수지역과 예상강수량, 기상특보 등이 변동될 수 있으니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나 태풍정보를 참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