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작물재해보험 가입하세요
농작물재해보험 가입하세요
  • 홍갑의 기자
  • kuh3388@hanmail.net
  • 승인 2019.10.02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도, 마늘·양파·밀 등 10월 가입 품목 적극 홍보

[데일리모닝] 홍갑의 기자 = 전남도가 최근 잦은 태풍 등의 발생으로 어려움이 많은 농업인들의 농작물 피해를 보상하기 위해 10월 중 가입 품목 홍보에 적극 나서고 있다.

2일 전라남도에 따르면 10월 중 보험에 가입할 수 있는 품목은 마늘, 차, 인삼, 밀, 양파, 5개 품목이다.

품목별 가입기간은 마늘 난지형이 7일부터 11월 1일, 마늘 한지형이 7일부터 11월 29일, 차가 7일부터 11월 8일, 인삼이 7일부터 11월 29일, 밀이 14일부터 11월 29일, 양파가 28일부터 11월 29일까지다.

특히 밀의 경우 지난해까지 해남, 보성, 함평, 영광지역에서만 가입할 수 있었지만 올해부터는 전남의 22개 시군 모두에서 가입할 수 있다.

이는 전남도가 농작물재해보험 대상 품목과 가입 지역 확대, 보장 내용 개선 등을 지속적으로 건의해 관철한 데 따른 것이다.

전남도는 벼를 비롯한 농작물재해보험 가입 확대를 위해 올해 도비 등 700억 원을 확보해 보험료의 80%를 지원하고 있어, 실제 농가에서는 산출 보험료의 20%만 부담하면 된다.

홍석봉 전남도 식량원예과장은 “올해는 특히 우리나라에 영향을 준 크고 작은 태풍이 7차례나 발생하는 등 잦은 자연재해로 농작물재해보험의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며 “농작물재해보험은 농업인의 실질적 재산피해를 보장받을 수 있는 유일한 대책인 만큼 농가에서 적극 가입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전남지역에선 9월 30일 현재까지 6만 8223농가에서 11만 2678㏊에 대해 농작물재해보험에 가입했다. 이 가운데 7200농가에서 총 316억 원의 보험금을 지급받았다. 앞으로도 태풍 피해 등으로 지급받을 보험금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에는 6만 6919농가에서 10만 4635ha를 가입해, 재해피해를 입은 3만 298농가에 1466억 원의 보험금을 지급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