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철현 전 여수시장, 여수상포지구 특혜 ‘사과’
주철현 전 여수시장, 여수상포지구 특혜 ‘사과’
  • 홍갑의 기자
  • kuh3388@hanmail.net
  • 승인 2019.10.08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시 시정의 책임자인 시장으로서 책임을 느낀다”
경찰·검찰수사 결과 부정한 감사원감사 ‘반박’
상포지구 가짜뉴스 생산 공작정치, 총선서 심판 당부
주철현 전 여수시장
주철현 전 여수시장

[여수=데일리모닝] 홍갑의 기자 = 여수 상포지구 개발이 주철현 전 여수시장의 조카사위 업체에 특혜가 이뤄졌다는 감사결과가 나온 가운데 주 전 시장이 공개 사과했다.

주 전 여수시장은 7일 여수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년 동안 지역사회에 갈등을 양산했던 상포지구와 관련해 “당시 시정의 책임자인 시장으로서 책임을 느낀다”고 사과했다.

주 전 시장은 5촌 조카사위와 특혜의혹과 관련 “인척이 관련된 것을 뒤늦게 알고, 더 행정을 강화했으면 했지 어떠한 특혜도 주지 않았다”며 “도시계획 시설 후 시에 기부체납 부지에 대한 비율을 25%에서 35%로 늘렸다”고 해명했다.

또 “상포지구 논란 이후 지난 2년 동안 경찰과 검찰수사, 감사원 감사에 시달린 시 공무원들과 억울한 입장에 처한 업무담당 공무원에게 죄송하다”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하지만 “경찰과 검찰 수사내용과 달리 판단한 최근 감사원 감사결과에 대해서는 문제가 있다”고 반박했다.

주 전 시장은 “전남도가 1985년 3월 상포매립 면허를 처음 내줄 때는 토지매립과 기반시설 2가지였지만, 1993년 9월 기반시설을 제외하고 토지매립만하는 것으로 면허가 변경됐다”면서 “1994년 2월 토지매립이 마무리되자 최종 준공을 내주어, 매립자는 소유권을 취득하여 세금을 납부해 왔고, 즉시 토지등록도 가능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감사원은 기반시설이 매립면허에서 제외된 사실을 간과하고, 도에 기반시설 권한이 있는 것처럼, 도로 등 기반시설은 도와 협의하여야 한다든지, 기반시설을 하여야 토지등록이 가능하다든지 하는 명백히 잘못된 결론을 내려, 경찰과 검찰의 수사결과를 부정했다”고 오류를 주장했다.

끝으로 주 전 시장은 “내년 국회의원 선거가 다가오자 상포 가짜뉴스를 배포하는 공작정치를 통해 또다시 여수를 갈등 속으로 몰아넣고 싶어 하는 세력들은 심판해 달라”며 “상포논란으로 시민들께 진 빚은 고향 여수에 살면서 저에게 주어지는 또 다른 역할을 통해 더 봉사하며 갚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사원은 지난 1일 20년 동안 중단됐다가 2015년 일사철리로 인허가 처리된 여수 상포지구 개발이 주철현 전 여수시장의 조카사위 업체에 특혜가 이뤄졌다고 밝혔다.

그 결과 주 전 시장의 조카사위가 운영하는 H회사는 2016년 7월 G회사로부터 100억원에 토지매입을 완료한 뒤 같은해 9월 토지를 분할해 295억원에 매각함으로써 195억원의 차익을 얻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