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체감경기 작년과 '비슷'…비관론 '여전'
소상공인 체감경기 작년과 '비슷'…비관론 '여전'
  • 홍갑의 기자
  • kuh3388@hanmail.net
  • 승인 2020.01.16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심리 위축에 따른 내수부진 우려
기복 심했던 최저임금 인상률… 소상공인 31.1% “올해 인상률 적당”

[데일리모닝] 홍갑의 기자 = 소상공인은 새해 체감경기가 작년과 비슷할 것으로 예상했지만 여전히 비관적인 전망이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생활밀착 일자리를 제공하는 벼룩시장구인구직(대표 장영보)이 최근 소상공인 872명을 대상으로 ‘2020년 새해 경기 전망’에 대해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34%가 ‘2019년과 비슷할 것 같다’고 답했다. 이는 ‘체감경기가 나빠질 것 같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던 전년 동일 조사 결과와는 차이를 보였다.

이어 ‘2019년에 비해 나빠질 것 같다’(33.5%), ‘2019년에 비해 좋을 것 같다(14.6%), ‘2019년에 비해 매우 나빠질 것 같다(11.9%), ‘2019년에 비해 매우 좋을 것 같다’(6%)의 순이었다.

하지만 경영상황에 대한 전망은 여전히 비관적인 수준으로 나타났다. ‘계속해서 악화될 것으로 보인다’는 답변이 71.2%로 압도적으로 많았고 ‘2020년 하반기에는 나아질 것으로 보인다’가 27.3%로 뒤를 이었다. 반면 ‘2020년 상반기에는 나아질 것으로 보인다’는 답변은 1.5%에 그쳤다.

경영상황을 더 악화시키는 요인으로는 ‘소비심리 위축에 따른 내수부진’(46%)을 가장 많이 꼽았다.

다음으로 ‘최저임금 등 인건비 상승’(34.1%), ‘주 52시간 등 근로시간 단축’(11.6%) 등의 순으로 지난해 가장 큰 요인으로 꼽혔던 최저임금의 경우 올해 인상률이 둔화되긴 했지만 여전히 가게 운영에 큰 부담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올해 사업운영계획은 과반수 정도의 응답자가 ‘변동 없음(49%)’, ‘사업축소’(24.2%)라 답하며 보수적인 경영을 예고했다. 이외에도 ‘사업확장’(12.4%), ‘업종전환’(8.7%) ‘사업철수’(5.7%)를 하겠다는 소상공인도 있었다.

보수 경영을 예고한 소상공인이 많아서인지 올해 채용 계획 또한 없을 것이는 의견이 많았다. 올해 신규 채용 계획에 대한 질문에 ‘신규 채용계획이 전혀 없다’고 답한 소상공인이 41.5%로 가장 많았다. 이어 ‘기존 인력을 줄일 계획이다’(19.8%), ‘신규 채용계획이 있다’(19.7%), ‘미정이다’(18.9%) 순이었다.

한편, 소상공인은 올해 최저임금 인상률에 대해 ‘그나마 인상폭이 적당한 것 같다’(31.1%)는 의견을 가장 많이 내 놓았다. 이외에도 ‘이미 많이 인상되어 앞으로 몇 년은 동결 했어야 한다’(29%), ‘인상 되더라도 기업규모별, 업종별로 차등 적용 해야 한다’(21.7%), ‘여전히 인상폭이 너무 가파르다’(18.2%)는 의견도 내 놓으며 기복이 심했던 인상률에 대한 혼란스런 마음을 나타내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