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흥군, 방치된 노후간판 ‘철거’
장흥군, 방치된 노후간판 ‘철거’
  • 홍갑의 기자
  • kuh3388@hanmail.net
  • 승인 2020.03.18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후 무연고 간판, 추락 위험 있는 간판 무료 철거

[장흥=데일리모닝] 홍갑의 기자 = 장흥군(군수 정종순)이 노후된 무연고 간판과 추락 위험이 있는 간판 정비에 나섰다.

정비대상은 사업장 폐쇄로 장기간 방치된 간판, 노후가 심해 자연재해로 인한 추락의 우려가 높은 간판, 도로변에 주인 없이 방치된 지주이용간판 등이다.

장흥군은 지난 2018년부터 옥외광고협회와 ‘옥외광고물관리 민간위탁대행사업 협약을 맺고 노후된 간판을 정비하고 있다.

군은 폐업, 휴업, 이전 등의 사유로 도심 내 흉물처럼 방치된 간판을 철거해 도시 미관을 살리고 생활 안전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철거를 원하는 건물주나 간판 관리인은 장흥군 건설도시과와 (사)장흥군 옥외광고협회에 신청하면 간판철거 사업에 참여 할 수 있다.

군 관계자는 “무연고, 폐업 간판 대부분이 방치된 지 오래돼 안전사고의 위험이 많고 도시미관을 저해한다”며, “이번 간판정비를 통해 안전하고 쾌적한 도시환경을 조성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장흥군 건설도시과 도시재생팀(061-860-6144), 장흥군 옥외광고협회(061-864-8333)에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