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교육청, 코로나19 청사폐쇄 대비 비상근무 훈련
전남교육청, 코로나19 청사폐쇄 대비 비상근무 훈련
  • 홍갑의 기자
  • kuh3388@hanmail.net
  • 승인 2020.03.24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도교육청(교육감 장석웅)이 24일 코로나19와 관련 직장 폐쇄에 대비해 부서별 필수요원들이 다른 장소에 비상훈련에 돌입했다.(사진=전남도교육청 제공)
전남도교육청(교육감 장석웅)이 24일 코로나19와 관련 직장 폐쇄에 대비해 부서별 필수요원들이 다른 장소에 비상훈련에 돌입했다.(사진=전남도교육청 제공)

[데일리모닝] 홍갑의 기자 = 전남도교육청(교육감 장석웅)이 24일 코로나19와 관련 직장 폐쇄에 대비해 부서별 필수요원들이 다른 장소에 비상훈련을 했다.

도교육청은 이날 본청 직원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청사가 폐쇄되는 상황을 가정해 부서별 필수 근무조를 편성, 인근 전남도교육연구정보원으로 사무실을 옮겨 근무하는 훈련을 했다고 밝혔다.

이날 훈련은 만일에 있을지 모를 청사 폐쇄에 대비해 업무공백을 최소화하고, 본청 근무 직원들의 위기 대응 능력을 높이기 위해 진행됐다.

도교육청은 본청 전체 직원 526명 가운데 각 부서별 129명(전체의 24.5%)을 필수인력으로 편성해 전남교육연구정보원 4~5층에 마련된 임시 사무실에서 근무하도록 했다.

이들 필수 근무인원은 이날 오전 8시30분 임시사무실로 출근해 낮 12시까지 각 부서 별 업무를 수행했다.

이와 함께 장석웅 교육감 주재 간부회의도 이날은 임시사무실에서 열렸다.

회의에서는 방역대책, 학생생활지도방안, 긴급 돌봄교실 내실화, 정규수업에 준하는 관리형 원격교육 추진,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위한 학원 · 교습소 대응방안 등 신학기 준비상황에 대한 점검이 이뤄졌다.

장석웅 교육감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도교육청 청사가 있는 무안군에서도 발생하는 등 위기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면서 “유비무환의 자세로 언제 닥칠지 모를 청사폐쇄에 미리 대비함으로써 업무공백을 최소화하고, 개학 준비에 차질이 빚어지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