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고속철도 천안아산-세종-공주 직통선로 개설해야
호남고속철도 천안아산-세종-공주 직통선로 개설해야
  • 홍갑의 기자
  • kuh3388@hanmail.net
  • 승인 2020.05.27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송역 우회에 따른 KTX 추가요금 부담문제도 함께 해소 촉구
호남고속철도 노선 위치도

[데일리모닝] 홍갑의 기자 = 호남고속철도 노선이 천안아산-세종-공주로 연결하는 직통선로가 개설되어야 한다는 주장이다.

전남지역 36개 사회단체로 구성된 사회단체연합회(연합회장 황금영)가 27일 KTX 오송 우회에 따른 추가요금 부담문제 해소를 위해 호남고속철도 ‘천안아산-세종-공주’ 직통선로 개설 계획 수립을 정부에 촉구하고 나섰다.

호남고속철도는 2005년 6월 경부고속철도의 '오송역'을 분기역으로 선정하고 2006년 8월 기본계획을 확정한 후, 2015년 4월에 공주까지 신선을 완공하며 본격적인 고속철도시대를 열었다.

하지만 천안아산에서 공주 직통선로(안)보다 19㎞를 더 우회하며 호남선·전라선 이용객이 2019년 상반기까지 6235억 원을 추가 부담하고 있는 실정이다,

2005년 8월 22일 당시 추병직 건설교통부장관은 국회 건설교통위원회에 출석해서 '추가 요금은 없도록 한다는 것이 정부의 원칙이며 입장'이라고 했으나 아직까지 개선되지 않고 있다.

이러한 불합리한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호남고속철도가 천안아산에서 오송으로 우회하지 않고, 공주로 바로 연결되는 직통선로를 개설해야 한다며 한 목소리를 냈다.

공동건의문은 청와대, 국회, 기획재정부, 국토교통부 등 관계기관에 송부하여 지역의 현실을 알리고 지속적인 활동을 하기로 했다.

한편, 연합회에서는 2018년 경전선 전철화사업 예산 반영을, 지난해는 경전선 전철화 사업을 공동으로 촉구하여 12월 예비타당성재조사를 통과하는 쾌거를 이루어 내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