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지역 유치원·초1~2·중3·고2 학생 7만6천명 추가 등교
전남지역 유치원·초1~2·중3·고2 학생 7만6천명 추가 등교
  • 홍갑의 기자
  • kuh3388@hanmail.net
  • 승인 2020.05.27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석웅 교육감, “생활 속 예방수칙·거리두기 철저히 지킬 것”
장석웅 전남도교육감을 비롯한 김영대 여수교육장, 최금숙 웅천초 교장, 교육청 관계자 등은 27일 오전 여수 웅천초 교문에서 “애들아! 어서와. 보고 싶었어~, 친구들아 많이 보고 싶었어”라는 손 편말을 들고 아이들을 맞이하고 있다. (사진=전남도교육청 제공)
장석웅 전남도교육감을 비롯한 김영대 여수교육장, 최금숙 웅천초 교장, 교육청 관계자 등은 27일 오전 여수 웅천초 교문에서 “애들아! 어서와. 보고 싶었어~, 친구들아 많이 보고 싶었어”라는 손 편말을 들고 아이들을 맞이하고 있다. (사진=전남도교육청 제공)

[데일리모닝] 홍갑의 기자 = “체온 이상 없어요. 앞 사람과 떨어져서 들어가 주세요.”

지난 20일 고3에 이어 2차 등교가 시작되는 27일 오전 8시 30분 전남 여수 웅천초등학교(교장 최금숙) 중앙 현관. 열화상 카메라로 체온을 체크한 교사의 안내에 따라 아이들이 하나 둘 씩 교실로 들어섰다.

아이들은 입구에서 1m 이상 간격을 유지하며 기다렸다가 발열검사와 손 소독을 한 뒤에야 입실할 수 있었다.

웅천초교는 코로나19 여파로 87일 만에 다시 교문을 열었다. 교육부의 등교 일정에 따라 1~2학년 학생과 유치원생 407명(전교생 1133명의 36%)이 우선 등교했다. 나머지 학년들은 오는 6월 3일과 8일 순차적으로 등교한다.

교문 앞에는 이른 시간에 장석웅 전남도교육감을 비롯한 김영대 여수교육장, 최금숙 교장, 교직원, 교육청 관계자 등은 “애들아! 어서와. 보고 싶었어~, 친구들아 많이 보고 싶었어”라는 손 편말을 들고 아이들을 뜨겁게 맞았다.

아이들은 전에 없는 환영을 받으며 교문을 지나면서부터는 과거와는 전혀 다른, ‘새로운 일상’과 마주해야 했다. 등교 시간도 밀집도를 줄이기 위해 학년 별 시간을 달리 정했다.

건물 입구 발열체크에서 ‘이상 없음’을 확인한 뒤 들어선 교실 모습은 예전과 너무 달랐다. ‘짝꿍’도 없이 1m 이상 거리를 두고 혼자 앉아 마스크를 쓴 채로 수업을 들어야 했다.

교실을 들고 날 때도 앞문과 뒷문을 따로 이용하고, 복도 통행은 한 방향으로만 해야 했다. 공간 확보를 위해 교실 밖으로 옮겨진 사물함은 복도 중앙에 자리해 자연스럽게 ‘중앙분리대’ 역할을 했다. 학교 측은 교실 내 책상 간격 유지를 위해 바닥에 책상 다리가 놓일 위치까지 표시해뒀다. 책상 모퉁이에는 마스크 쓰기와 손씻기 등 예방수칙 스티커가 붙어 있었다.

오은수(2학년 1반) 교사는 “아이들을 오랜 만에 만나 반갑고 설레기는 하지만, 솔직히 걱정이 앞선다”면서 “첫째도 조심, 둘째도 조심, 코로나19로부터 아이들을 지켜내는 데 학급 운영의 모든 것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는 학교 점심시간 풍경도 바꿔놓았다. 이날 순천시 해룡면 금당중학교(교장 박성욱) 급식실에서는 3학년 학생 280여 명이 점심식사를 했다. 친구들과 재잘거리며 즐겁게 식사하던 예전의 모습은 찾아볼 수 없었다.

대신 앞 사람과 1m 이상 거리를 두고 줄을 서서 또 한 차례 발열체크와 손소독을 한 뒤에야 급식실에 들어설 수 있다. 급식실 안에서는 독서실처럼 개인 칸막이를 한 테이블에 앉아 사실상 ‘혼밥(혼자 밥먹기)’을 했다.

학교 측은 아이들의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급식실 좌석을 개인 별로 지정해 같은 자리에만 않도록 했고, 학년 별 학급 별 배식 시간도 따로 운영했다.

87일 만에 학교에 나온 학생들은 달라진 일상에 조금은 불편해 했지만, 코로나19 예방을 위해서는 어쩔 수 없다며 인정하는 분위기였다.

학생들은 “우리가 생활 속 거리두기, 예방수칙을 지키면 지킬수록 코로나19로부터 멀어진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불편해도 참아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장석웅 교육감은 “순차적으로 모든 학교가 등교한다 하더라도, 안타깝지만 예전의 일상으로 돌아갈 수는 없다”면서 “코로나19와 함께 생활하면서 예방수칙과 거리두기를 철저히 지킬 것”을 당부했다.

한편, 27일 전남 도내에서는 이들 두 학교를 포함해 고2와 중3, 초1~2, 유치원생 7만 ,000여 명이 추가로 등교했다. 지난 20일 등교한 고3과 전교생 60명 이하 초·중학교 학생을 포함하면 전체 학생(20만 6000여 명)의 절반이 조금 넘는 10만 3000여 명이 등교수업을 시작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