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해상풍력 사업 곳곳서 ‘반발’…어업인 생존권 위협
전남 해상풍력 사업 곳곳서 ‘반발’…어업인 생존권 위협
  • 홍갑의 기자
  • kuh3388@hanmail.net
  • 승인 2020.07.28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안 해상풍력발전 현황도
신안 해상풍력발전 사업 추진 현황도

[데일리모닝] 홍갑의 기자 = 정부가 뉴딜사업으로 추진 중인 해상풍력 사업이 생존권에 위협을 받고 있다며 곳곳에서 반대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전남 신안군 새어민회 소속 해상풍력발전단지 비상대책위원회는 27일 세종시 해수부와 산업통상자원부를 방문, “신안앞바다에 대규모 행상풍력발전단지가 설치되면 어업활동을 할 수 없다”고 건설 반대 입장을 전달했다.

이들은 “해상풍력발전시설을 설치할 바다와 새우잡이(닻 자망) 활동 구역이 겹쳐 어업활동이 축소돼 생존권에 위협을 받아 멀지 않아 폐업 위기에 놓인다”고 주장했다.

이와 같은 시간대에 전남 여수 삼산면 초도와 평도 등 섬 주민 50여명은 여수시청 앞에서는 주민 동의 없는 행상풍력 단지 조성사업 추진을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들은 장맛비 속에 비옷을 입고 “여수시는 주민들이 추천한 투자업체에는 풍력 계측기 허가를 안 내주고, 공무원과 유착된 업체만 주민 동의 없이 허가를 내줬다”며 “주민도 모르게 도독처럼 내준 풍력계측허가를 취소하고, 특정업체와 결탁된 공무원들을 징계하라”고 주장했다.

이에 앞서 지난 15일 전남도의회 나광국 의원(더불어민주당, 무안2)은 전남도 2020년도 일자리정책본부 소관 업무보고에서 해상풍력사업 조성으로 인한 어민들의 어장면적 축소와 분쟁 해결방안에 대해 지적했다.

나 의원은 “신안 앞바다에 풍력발전기가 1000개 이상 설치되면 주변 500m 이내는 항해가 불가능하고, 어업으로 생계를 이어가고 있는 어민들의 반발이 크다”고 강조했다.

그는 “서남권에 8.2GW 해상풍력발전단지 건설로 12만 개의 맞춤형 일자리 창출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새로운 일자리 만들어내기 위해 기존의 어민들의 일자리와 생존권을 뺏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어민들의 분쟁 해결과 충분한 보상, 해양환경이나 수산자원에 미칠 영향 조사를 철저히 해 어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해야 한다”고 말했다.

나 의원은 “신안 해상풍력단지 조성사업은 전남도 역점사업이다”며 “지역 주민들과의 적극적인 소통과 상생이 우선 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재연(42) 신안어민회비상대책위 임원은 “할아버지에 이어 3대째 새우잡이 어망을 이어오며 2010년에 어업인후계자로 선정돼 올해는 수산경영인으로 활동하고 있다”며 “240여척의 닻자망 어업인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해상풍력은 반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해상풍력사업은 신안군 일원에 54조원 규모, 8.2GW 용량으로 우리나라 전체 해상풍력 12GW 개발 목표의 66.7%에 해당하며 해상풍력발전단지의 건설은 신재생에너지 확보라는 측면에서는 긍정적 효과와 12만개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는 전남형 상생일자리 사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