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교육청, 몰카 탐지기 구입하고도 한번도 사용 '안해'…점검 실적 '제로'
광주교육청, 몰카 탐지기 구입하고도 한번도 사용 '안해'…점검 실적 '제로'
  • 홍갑의 기자
  • kuh3388@hanmail.net
  • 승인 2020.07.30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점기 광주시의원, “‘몰래카메라’ 적발기기 11대 보유하고도 점검실적 전무”
광주시의회 김점기 의원(예산결산특별위원장)
광주시의회 김점기 의원(예산결산특별위원장)

[데일리모닝] 홍갑의 기자 = 광주시교육청이 2018년 몰래카메라 적발기기를 구입하고도 단 한 차례도 사용하지 않는 것으로 드러났다.

더구나 최근 잇따르는 교내 화장실 불법촬영이 문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도 방치해 비난을 면치 못하게 됐다.

광주시의회 김점기 의원(예산결산특별위원장)은 30일 “광주시교육청이 2018년 교육부 예산으로 ‘몰래카메라’ 적발기기 11대를 구입, 보유하고도 점검실적이 전무하다”고 지적했다.

시교육청은 불법촬영카메라 적발기기 구입명목으로 교육부로부터 2018년 7월 27일 교부 통지를 받고 789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2018년 12월 20일 11대를 취득했다.

하지만 시교육청은 ‘2018 학교 내 화장실 불법 카메라 점검 계획’을 세워 학교 급별 순차 점검 계획을 세우고도 일선학교에 장비구입 사실조차 알리지 않아 최근까지 단 한 차례도 기기를 이용하지 않았다.

시교육청은 최근 전국적으로 교내 불법촬영시설 일명 ‘몰카’ 문제로 교육부에서 전수조사 지침을 시달되자 외부업체 ‘몰카’점검 사업 용역에 예비비 2176만원을 사용하기로 했다.

시교육청 예비비 사용 검토서에 따르면 보유중인 ‘불법촬영카메라 적발기기’를 활용하지 않고 전체 용역을 맡기겠다는 계획이다.

김 의원은 “몰래카메라 적발 장비구입 후 단 한 차례도 점검이 이뤄지지 않은 것은 잘못이다”고 지적하고 “교육부 지침에 따라 부랴부랴 외부업체 용역으로만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것은 또 한 번 잘못으로 문제의식이 결여된 행정편의주의식 발상이다”고 질타했다.

이어 “우리 아이들을 학교에 믿고 맡길 수 있는 기본적인 환경과 교육청의 의식이 의심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