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바비‘ 오후 9시 목포 서쪽 170km 부근 해상 '통과'
태풍 '바비‘ 오후 9시 목포 서쪽 170km 부근 해상 '통과'
  • 홍갑의 기자
  • kuh3388@hanmail.net
  • 승인 2020.08.26 2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영암·강진·화순·무안·신안 등 태풍 피해 61건 신고
비닐하우스·주택 지붕 파손·가로수 쓰러짐 등
기상청 오후 10시 발표 제8호 태풍 바비 진로도
기상청 26일 오후 10시 발표 제8호 태풍 바비 진로도

[데일리모닝] 홍갑의 기자 = 제8호 태풍 '바비(BAVI)'가 오후 9시 목포 서쪽 170km 부근 해상을 통과했다.

광주기상청은 26일 오후 9시 '바비'는 중심기압: 950hPa, 최대풍속 155km/h(43m/s))로 목포 서쪽 약 170km 해상(35.1N, 124.5E)에서 시속 30km로 북진 중이다고 밝혔다.

이 시각 현재 충청도, 전라도, 제주도, 일부 경기도, 강원도, 경상도 지역에 태풍특보 발효 중이다.

최대순간풍속 144km/h(40m/s) 이상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시간당 20~50mm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도 있다.

태풍은 27일 새벽 3시 백령도 남남동쪽 해상을 거쳐 27일 오전이면 황해도 내륙에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태풍이 남해로 점차 접근하면서 바람이 거세지고 있다.

이날 순간최대 풍속은 초속 기준 신안 흑산도 47.4m, 신안 가거도 43.4m, 진도 서거차도 39.5m, 광주 무등산 33.7m 등으로 나타났다.

태풍 전면부의 비구름대 영향으로 어제부터 이틀 동안 순천 126.4㎜ 화순 이양 115.5㎜, 장흥 유치 115.0㎜, 강진군 111.5㎜, 영암 학산 102.0㎜ 등의 강수량을 기록하고 있다.

이날 전남도와 소방당국에 따르면, ‘바비’가 지나가는 동안 이날 오후 9시까지 영암·강진·화순·무안·신안 등 전남 시·군에서 접수된 태풍 피해는 61건이다. 대부분 비닐하우스·주택 지붕 파손 또는 가로수 쓰러짐 신고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