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전남지사, 태풍 ‘마이삭’ 대비 긴급 현장점검
김영록 전남지사, 태풍 ‘마이삭’ 대비 긴급 현장점검
  • 홍갑의 기자
  • kuh3388@hanmail.net
  • 승인 2020.09.02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2일 보성군 미력면 풍치마을을 방문, 북상 중인 제9호 태풍 ‘마이삭’에 대한 준비상황을 점검했다.(사진=전남도 제공)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2일 보성군 미력면 풍치마을을 방문, 북상 중인 제9호 태풍 ‘마이삭’에 대한 준비상황을 점검했다.(사진=전남도 제공)

[데일리모닝] 홍갑의 기자 =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2일 보성지역 태풍 대비상황을 점검하고 “집중호우 피해지역에 대한 응급조치와 산사태취약지 일대 피해 예방”을 당부했다.

이날 김 지사는 보성군 미력면 풍치마을을 방문, 북상 중인 제9호 태풍 ‘마이삭’에 대한 준비상황을 꼼꼼히 점검했다.

‘마이삭’은 전남도를 직접 영향권에 두고 3일까지 매우 강한 바람과 많은 비를 예보하고 있어 최근 집중호우로 산사태 피해를 입은 지역은 특히 사전 대비가 절실한 실정이다.

김 지사는 “태풍 ‘마이삭’은 400㎜ 이상 비가 예상돼 지난 집중호우 산사태 피해지의 경우 2차 피해가 우려된다”며 “산사태, 급경사지 등 위험지역에 대한 응급조치를 비롯 산사태 예보 발령 시 주민 사전 대피가 무엇 중요하다”며 인명피해 예방을 강조했다.

이어 “해안지역 선박, 양식장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단단히 결박하거나 안전한 장소로 이동하는 등 선제적 조치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태풍에 대한 사전 대비가 이뤄질 수 있도록 ▲담양 등 10개 시․군 집중호우 산사태 피해지 응급조치 시행 점검 ▲산사태취약지, 산비탈취락지구 등 인명피해 우려지역 예찰활동 강화 및 주민대피체계 구축 ▲산지태양광 배수로 정비 및 지지대 결속 ▲강풍 대비 예방조치 등을 각 시군에 긴급 시달했다.

한편 전남도는 2일부터 산사태 위기경보를 경계 단계로 발령하는 등 선제적 대응에 나섰으며,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현장 점검에 만전을 기하고 나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