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전남지사, 태풍 ‘마이삭’ 피해현장 방문
김영록 전남지사, 태풍 ‘마이삭’ 피해현장 방문
  • 홍갑의 기자
  • kuh3388@hanmail.net
  • 승인 2020.09.03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 낙과·벼 도복 피해 농가 잇따라 방문 위로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3일 오전 제9호 태풍 ‘마이삭’이 북상 하면서 몰고온 강풍으로 배 낙과 피해를 입은 고흥군 남양면 망주리 과수원을 찾아 농가 안내로 낙과피해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사진=전남도 제공)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3일 오전 제9호 태풍 ‘마이삭’이 북상 하면서 몰고온 강풍으로 배 낙과 피해를 입은 고흥군 남양면 망주리 과수원을 찾아 농가 안내로 낙과피해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사진=전남도 제공)

[데일리모닝] 홍갑의 기자 =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3일 제9호 태풍 ‘마이삭’ 피해와 관련 낙과와 벼 도복 피해현장을 잇따라 방문, 철저한 피해조사와 신속한 응급복구를 지시했다.

김 지사는 이날 고흥군 배 낙과 피해농가와 포두면 벼 쓰러짐 현장을 방문, 피해현황을 살피고 실의에 빠진 농민들을 위로했다.

김 지사는 배 낙과피해 현장에서 “추석 출하를 앞두고 낙과 피해가 커 안타깝다”며 “낙과 배는 신속한 처리를 위해 빠른 시일내 손해평가에 나서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벼 쓰러짐 현장을 방문한 김 지사는 “재해대비를 철저히 해 그나마 다행이다”며 “앞으로 북상할 10호 태풍 ‘하이선’ 대비에도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김 지사는 이날 또 태풍으로 침수피해를 입은 여수수산시장도 찾아 침수피해에 따른 복구상황을 듣고 상인들을 격려했다.

한편 전남도는 태풍 ‘마이삭’의 피해에 따른 농작물 피해조사와 접수를 읍면동 사무소를 통해 조사하고, 농업재해대책법에 따른 복구지원 대책을 수립, 재해보상에 누락되는 농가가 없도록 철저를 기해 나가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