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초 쏠림 현상 해가 갈수록 가속화 ‘심각’
여초 쏠림 현상 해가 갈수록 가속화 ‘심각’
  • 홍갑의 기자
  • kuh3388@hanmail.net
  • 승인 2020.09.29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초등임용시험 여자합격비율 70% 사상 최고 기록
배준영 의원, “학생 인성 형성되는 가장 중요한 시기…교단 남녀 성비 불균형 해소해야”
최근 5년간 전체 남자교사 비율, 초등 23.1%→22.9%, 중학교 31.4%→29.5%, 고등학교 49.9%→ 45.2%

여초 쏠림 현상 해가 갈수록 가속화 ‘심각’

올해 초등임용시험 여자합격비율 70% 사상 최고 기록

국민의힘 배준영 의원
국민의힘 배준영 의원

[데일리모닝] 홍갑의 기자 = 여초 쏠림 현상이 해가 갈수록 가속화돼 교단에 남녀 성비 불균형을 해소해야한다는 주장이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배준영 의원(인천 중구·강화군·옹진군)이 29일 교육부로부터 받은 ’초등 임용시험 합격자 성비 현황‘ 자료에 따르면 올해 초등교원임용시험 합격자 중 여성이 차지하는 비율이 전국 평균 70%로 사상 최고 수치를 기록했다.

과거 2015년 64%에서 2016년 65%, 2017년 67%, 2018년 68%, 2019년 69%로 꾸준히 격차를 보인 ’초등 임용시험 합격자 남녀 성비 비율‘이 올해에는 70%를 넘어서 일선 학교의 여초 현상이 갈수록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서울(90%), 대전(89%), 세종(88%), 부산(80%), 경기(79%), 대구(78%) 등 광역시급 이상의 대도시와 수도권 지역의 여성 초등교원 임용 비율이 평균 대비 월등하게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의 경우 올해 전체 합격자 중 90%가 여성교원으로 남자교원은 10명 중 1명에 해당하는 10%에 불과했고, 대전의 경우 올해 전체 합격자 28명 중 남자교원은 단 3명 뿐이다.

광주는 10명 선발에 남성 3명, 여성이 7명으로 전국 평균치인 70%이다.

전남은 2015년 46%와 2016년 50%에서 2017년 44%로 낮아졌다가 2018년 55%, 2019년과 올해 59%로 해마다 여성비율이 늘어나는 추세이다.

교육부가 제출한 ’최근5년간 초중고 교원의 남녀 비율‘ 통계자료에 따르면 2020년 현재 전체 초등교원 중 남자교원 비율은 22.9%로 2015년 23.1%를 기록한 이래로 감소 폭을 보였다.

중학교의 경우 2015년 31.4%에서 29.5%, 고등학교의 경우 2015년 49.9%에서 45.2%로 감소 폭을 보여 전체 학교 현장에 남자교사가 매우 심각하게 부족한 것으로 확인됐다.

배준영 의원은 “자유학기제, 자유학년제 운영 등으로 외부활동이 늘어나 교내외 남자교사의 역할이 늘어나고 있지만, 학교현장에서의 남자교사 부족 문제는 쉽게 개선되지 않고 있다”며 “부족한 남자 교사를 충원할 수 있도록 하는 교육계의 고민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배 의원은 “초중고교는 학생들의 인성이 형성되는 가장 중요한 시기이기 때문에 교단의 성비 불균형 문제 해결을 위한 제도적 장치가 시급하게 마련되어야 할 것이다”며, “교육공무원법 등은 양성평등채용목표제를 실시하면서 적용대상을 ’대학교원‘으로 한정하고 있어, 초중등 교원까지 확대하는 방안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