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건강상태 자가진단앱 요식행위 문항 구성 실효성 떨어져
교육부 건강상태 자가진단앱 요식행위 문항 구성 실효성 떨어져
  • 홍갑의 기자
  • kuh3388@hanmail.net
  • 승인 2020.10.05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억여원 들여 개발한 앱 하늘길 끊긴지 반년 지났지만 최근 14일 이내 해외여행 물어
윤영덕 의원, "해외여행 묻는 대신 노래방, PC방 등 고위험 다중시설 방문 경력 물어야"
더불어민주당 윤영덕 의원
더불어민주당 윤영덕 의원

[데일리모닝] 홍갑의 기자 = 수억 원을 들여 개발한 ‘교육부 건강상태 자가진단 앱’이 요식행위에 불과한 문항으로 이뤄져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윤영덕 의원(광주 동구남구갑)이 5일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교육부 건강상태 자가진단 앱 현황’ 자료에 따르면, 교육부는 총 4억 5백만원의 비용을 들여 자가진단 앱을 개발했다.

애초 학생과 학부모에게 제공하기 위한 시기를 9월 중순으로 예정하였으나 9월 초 코로나19 감염이 확산하기 시작하자 시스템 개편을 무리하게 앞당기게 되었다.

이로 인해 9월 7일 오전 7시 반경부터 10시경까지 사용자 폭주로 시스템 장애가 발생하여 학부모와 학생들의 불편을 초래했다.

교육부는 시스템 장애에 대해 “지금은 시스템을 안정적으로 운영 중이며 향후 서버를 최적화해 장애가 발생하지 않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윤영덕 의원은 “시스템 장애에 대한 대책도 중요하지만, 자가진단 앱의 문항 수준이 부실한 것도 문제”라며 “하늘길이 끊긴 지 반년이 넘었는데 최근 14일 이내에 해외여행을 다녀온 사실을 물어 요식행위에 불과한 문항으로 구성됐다”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이어 “자가진단 앱에 ‘해외여행’ 경력을 묻는 대신 노래방, PC방 등 고위험 다중시설 방문 경력을 묻는 것이 좀 더 실효성이 있을 것”이라며 “교육부는 중앙안전대책본부와 협의해 자가진단 문항에 대한 수정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