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 입시 절반 인·적성평가도 실시 안 해…성적만 '장땡'
의대 입시 절반 인·적성평가도 실시 안 해…성적만 '장땡'
  • 홍갑의 기자
  • kuh3388@hanmail.net
  • 승인 2020.10.12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적 지상주의 강화하는 문제적 의대 입시,
‘전교 1등 카드뉴스’는 우연이 아니었다
열린민주당 강민정 의원
열린민주당 강민정 의원

[데일리모닝] 홍갑의 기자 = 전국 의과대학 의예과 입시 과정에서 2명 중 1명은 의사로서의 인·적성평가 없이 오직 성적만으로 의대생이 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열린무주당 강민정 의원이 12일 2021학년도 전국 의과대학 입학전형 현황을 분석한 결과, 의예과 모집정원 3029명 중 절반이 넘는 1527명(50.4%)은 입시 과정에서 의사로서의 별도 인‧적성 평가 없이 오직 내신 성적이나 수능 성적만으로 의대생이 되는 것으로 파악됐다.

최근 전공의‧의대생 총파업과 의협 SNS에서의 일명 ‘전교 1등 카드뉴스’ 등으로 의사 집단의 성적 지상주의에 비판이 쏟아진 상황에서 불합리한 의과대학 입학전형의 문제는 관련 논란을 가중할 것으로 보인다.

2021학년도 전국 의과대학의 입학전형 간 비율을 살펴보면, 수능위주전형(1133명, 37.4%), 학생부종합전형(953명, 31.5%), 학생부교과전형(799명, 26.4%), 논술전형(144명, 4.7%)의 순으로 비율이 높았다.

하지만 전문직 양성 과정으로서의 특수성을 고려해 해당 전형을 인·적성평가 실시 여부에 따라 다시 분류한 결과, 의과대학 입학전형에서는 의사로서의 인·적성평가를 실시하는 전형(1502명, 49.6%)보다 실시하지 않는 전형의 비율(1527명, 50.4%)이 더 높았다.

특히 인·적성평가가 전형 요소에 자연스럽게 포함되는 학생부종합전형의 모집정원을 제외하면, 이외 전형에서는 무려 73.6%의 전형에서 인·적성평가를 운영하지 않고 있었음이 드러났다.

그 심각성은 유사한 전문직 양성 과정 중 하나인 교육대학의 입학전형과 비교할 때 더욱 선명하게 드러난다.

교육대학에서는 전형 유형을 불문하고 전체 모집정원의 96.5%(4080명)에 인·적성 평가를 의무적으로 실시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인·적성 평가의 대학별 실시현황을 살펴보아도 교육대학이 전체 13개교 중 11개교(84.6%)에서 자교 입학생을 전부 인‧적성평가를 통해 선발하는 반면, 의과대학에서는 전체 38개교 중 5개교(13.2%)만이 입학생 전부를 인·적성평가로 선발하고 있었다.

강민정 의원은 “일단 의과대학에 진학하면 의사 국가고시를 통해 최종적으로 자격증을 취득하기까지 의사로서의 인·적성을 평가할 실질적인 기회가 없기에, 의과대학 최초 입학 과정에서 적절한 인·적성평가 요소를 도입하여 우수한 전문직 양성을 위한 적절한 조건을 마련하여야 할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