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학교병원, 최근 5년간 진료비 7천만원 과다 청구
전남대학교병원, 최근 5년간 진료비 7천만원 과다 청구
  • 홍갑의 기자
  • kuh3388@hanmail.net
  • 승인 2020.10.20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권인숙 의원
더불어민주당 권인숙 의원

[데일리모닝] 홍갑의 기자 = 전남대학교 병원이 최근 5년간 진료비를 과다 청구했다가 7000만원을 환불해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권인숙 의원이 20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받은 ‘최근 5년간 국립대병원 진료비 과다청구 현황’자료에 따르면 13개 국립대병원이 2016년부터 2020년 6월까지 최근 5년간 환자에게서 진료비를 부당하게 청구해 환불이 이뤄진 경우가 1566건이며 액수는 총 7억9533만원이다.

이 가운데 서울대병원이과다청구 환불건수와 환불금액(427건, 3억9840만원)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고, 이어 부산대학교병원(146건, 9056만원), 충남대학교병원(186건, 7342만원), 전남대학교병원(171건, 6986만원)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과다청구 유형별로는 별도산정불가항목을 비급여 처리하는 유형이 2억9482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처지·일반검사 과다청구(2억1354만원), CR,MRI,PET 과다청구(1억2361만원), 의약품치료재료 과다청구(1억2194만원) 순이다.

권인숙 의원은 “국립대병원이 환자들에게 진료비를 과다, 부당하게 청구하는 것은 공공의료기관으로서 책무를 망각한 것이다”며 “교육부는 보건복지부와 협력해 국립대학병원에 대한 관리감독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