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 요양병원, 코로나19 ‘확진’…종사자 '전수검사'
장성 요양병원, 코로나19 ‘확진’…종사자 '전수검사'
  • 홍갑의 기자
  • kuh3388@hanmail.net
  • 승인 2020.10.22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양병원 입원 전 진단검사에서 양성…전남지역 179명으로 늘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데일리모닝] 홍갑의 기자 = 전남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역감염 확진자 1명이 추가 발생했다.

22일 전남도에 따르면 광주에 거주하는 A씨가 장성군 소재 요양병원 입원 전 실시한 코로나19 진단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기력과 입맛이 없고 옆구리 통증 등이 있어 지난 20일 요양병원 1인실에 입원했으며, 의료진들도 보호복을 착용한 채 치료한 것으로 파악됐다.

보건당국은 요양병원 내 접촉자를 파악해 격리 조치했으며, 종사자 85명과 입원환자 164명을 대상으로 전수 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필요 시 코호트격리도 할 방침이다.

이번 감염으로 전남지역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79명이며, 이 중 지역감염은 137명, 해외유입은 42명이다.

강영구 전남도 보건복지국장은 "지난 19일부터 11월6일까지 도내 요양병원과 요양원 등 398곳 종사자 1만400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전수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현재까지 4개 시·군 2505명을 검사한 결과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한편, 전남도는 요양병원과 요양원 등 398개 시설 종사자 1만 4000명을 대상으로 지난 19일부터 11월 6일까지 기간을 정해 코로나19 감염차단을 위한 선제적인 전수검사를 실시 중이다. 최근까지 4개 시․군 2505명을 검사해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