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교원 266명 음주운전 적발…징계는 '솜방망이'
광주·전남 교원 266명 음주운전 적발…징계는 '솜방망이'
  • 홍갑의 기자
  • kuh3388@hanmail.net
  • 승인 2020.10.26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득구 의원, “음주운전은 예비살인.. 4대비위에 음주운전 추가해 5대비위로 포함해 처벌강화”
더불어민주당 강득구 의원
더불어민주당 강득구 의원

[데일리모닝] 홍갑의 기자 = 최근 5년 동안 광주·전남지역 교장·교감·교사 등 교원 266명이 음주운전으로 징계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강득구 의원(안양 만안)이 26일 교육부에서 제출받은 ‘전국 시․도별 교원 음주운전 징계 현황’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전국 17개 시․도에서 2111명이 음주운전으로 징계를 받았다.

이중 교사 1959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교감은 67명, 교장은 49명, 전문직(장학사, 장학관 등)은 36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지역별 음주운전 징계현황은 경기 지역의 교사 음주운전이 448건으로 가장 많고, 이어 경남 205명, 전남 187명, 서울 161명 등 순이며, 광주는 79명이다.

음주운전으로 교단을 떠난 교사는 23명에 불과했고, 강등 12명, 정직 362명, 감봉 950명, 견책 757명, 불문경고 7명이다. 음주운전자 2111명 중 1714명(81.1%)이 감봉, 견책, 불문경고 등 솜방망이 처분에 그쳤다.

특히 일명 ‘윤창호법’시행(2018. 12. 18) 이후에도 전국 17개 시․도 309명의 교사가 음주운전으로 징계처분을 받았지만, 약 30%인 30명이 감봉․견책 등 경징계에만 그쳤던 것으로 드러났다.

현행 음주운전 범죄가 공무원 4대 비위인 금품향응수수, 상습폭행, 성폭행, 성적비위에 해당하지 않아 처벌이 미온적으로 이루어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특히 2019년에 성추행, 음주운전 공무원은 명예퇴직할 때 특별승진을 못하는 것으로 공무원 임용령이 개정되었지만, 일반승진에는 음주운전이 적발돼도 막을 수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강득구 의원은 “교육당국은 음주운전에 대한 솜방망이 처분으로 교사 음주운전을 방기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되짚어볼 필요가 있다”고 지적하고, “기존 공무원 4대 비위에 음주운전을 추가해 5대 비위로 개정해야 한다. 음주운전은 예비살인이라는 사회적 정서를 교육현장에도 적극 반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