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 의무화 '건의'
전남도,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 의무화 '건의'
  • 홍갑의 기자
  • kuh3388@hanmail.net
  • 승인 2020.11.09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확진자 중 8.7% 격리해제 전 검사 양성…복지부 긍정 검토
전남도청 전경
전남도청 전경

[데일리모닝] 홍갑의 기자 = 전남도는 코로나19 지역감염 확산의 선제적인 차단을 위해 접촉자 등 자가격리자에 대한 격리해제 전 진단검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9일 전남도에 따르면 지난 8일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든 자가격리자를 대상으로 격리해제 전 진단검사를 의무화하고 진단 검사비를 국가에서 부담해 줄 것”을 보건복지부에 건의했으며, 이에 대해 복지부는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코로나19 대응지침에는 의료기관 종사자, 학생과 교직원 등 의무 진단검사 대상자를 제외한 자가 격리자는 격리기간 14일 동안 증상이 발생되지 않으면 검사 없이도 격리해제가 가능하다.

하지만 전남도는 지난 4월 6일 이후부터 증상과 관계없이 모든 자가격리자를 대상으로 격리해제 전 진단검사를 실시해 왔다. 지금까지 1만 4561건의 격리 해제전 검사를 실시해 17건이 양성 판정됐으며, 이는 전남 누적 확진자 196명 중 무려 8.7%(17명)를 차지했다.

실제로 지난 7일 여수시에서 서울 강남구 확진자가 무증상으로 추가검사 없이 격리 해제됐다가 본인이 불안해 강남구보건소를 방문해 검사 의뢰 후 여수지역 가족들을 만나던 중 확진되기도 했다.

서울 강남구 확진자의 경우 격리해제 당시 무증상으로, 지침에 따라 추가 검사 없이 격리해제가 가능했다.

전남도는 강남구 확진자를 순천의료원으로 격리 입원 조치했으며, 확진자 방문 장소에 대한 방역소독을 마쳤다. 접촉자 4명은 진단검사 결과 음성으로 확인됐다.

강영구 전남도 보건복지국장은 “도민들이 신속하게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대응체계를 유지하겠다”며 “코로나19가 진정될 때까지 행사와 모임을 자제하고, 실내․외 구분 없이 항상 마스크를 착용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전남도는 접촉자 등 자가격리자 관리를 위해 1대 1 전담공무원을 지정해 증상 유무를 확인하는 등 1일 2회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