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무안 사립고교 횡령·갑질 ‘의혹’…도교육청 감사 착수
전남 무안 사립고교 횡령·갑질 ‘의혹’…도교육청 감사 착수
  • 홍갑의 기자
  • kuh3388@hanmail.net
  • 승인 2020.11.24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도교육청 전경<사진=전남교육청 제공>
전남도교육청 전경<사진=전남교육청 제공>

[데일리모닝] 홍갑의 기자 = 전남도교육청이 장학기금 횡령과 학교 행정실장 갑질 의혹이 제기된 무안 사립고교에 대해 감사에 착수했다.

24일 전남도교육청에 따르면 무안 모 사립고등학교에서 장학기금 횡령과 학교 설립자, 행정실장 등의 갑질 의혹 등의 민원이 제기돼 도교육청은 이를 토대로 이날부터 감사에 들어갔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경찰 고발 내용과 일부 언론 보도에 따르면 학교 설립자가 학교 직원들에게 청소와 빨래, 설거지 등 사적 업무를 지시하고 설립자 딸인 행정실장의 갑질 행위가 이어지고 있다고 한다"며 "오늘부터 해당 학교에 대해 감사에 착수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현재까지는 의혹 제기 상태로, 학교운영 상태 등 전체적인 감사를 해보고, 추후 조치 방향 등을 검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